강원, 터키 전지훈련에서 보여준 세 가지 키워드

작성일 : 2014-02-21
조회수 : 1363

강원 선발1.jpg

 

 

 

이번 시즌 강원FC를 나타내는 세 가지 키워드가 있다. ‘빨리 빨리’, ‘원터치’, ‘미리미리’다.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터키로 전지훈련을 떠난 강원이 본격적인 훈련 궤도에 접어들었다. 한 달여 동안 강릉에서 체력 훈련을 진행한 강원은 터키에 도착한 이후 시차 적응과 컨디션을 끌어 올리며 전술 훈련에 들어갔다. 지난 19일까지 세 차례 전술 훈련을 소화한 강원은 두 차례의 연습경기를 가지면서 실전 감각 끌어 올리기에도 힘쓰고 있다.

 

전술 훈련을 아직 많이 하지 못했다는 것은 강원이 아직은 완성 단계가 되기까지 멀었다는 것을 뜻한다. 알툴 감독은 “내가 원하는 축구는 이제 시작 단계에 접어들었다. 전술 훈련을 세 차례밖에 하지 못했다. 아직은 선수들을 관찰하는 단계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강원은 두 차례 연습경기에서 전반과 후반에 선수들을 모두 교체하다시피 하며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했다.

 

완성 단계는 아니지만 알툴 감독이 강원을 이끌고자 하는 방향은 훈련과 연습경기를 통해서 명확하게 알 수 있었다. 알툴 감독은 측면을 활용한 공격이 아닌 중원에서 점유율을 높여 패스로 경기를 지배하는 방식을 강원에 입히고자 한다. 두 차례 연습경기에서 강원은 4-2-2-2 포메이션을 시험했다. 포백 라인 위에 선수 두 명씩을 차례로 배치하는 방식이다. 게다가 측면 활용을 적게 하는 탓에 중원 장악도 자연스럽게 올라간다.

 

중원 장악과 높은 점유율은 강원이 하고자 하는 축구의 바탕이 된다. 빠르고 짧은 패스 플레이가 강원이 2014년 새롭게 장착할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알툴 감독은 새로운 스타일을 강원에 입히기 위해 훈련은 물론 연습경기서 “빨리 빨리”, “원터치”, “미리미리”를 계속해서 외친다.

 

“빨리 빨리”는 선수들이 공을 잡을 경우 빠르게 전진 패스를 시도해 경기 템포를 올리라는 뜻이다. “원터치”는 “빨리 빨리”와 더불어 빠른 패스 타이밍을 이끌어 내기 위한 방법이다. 이 때문에 선수들은 좁은 공간에서도 패스를 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또한 개인 돌파보다는 원터치 패스를 활용한 2대1 패스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리려고 한다. “미리미리”의 경우 패스를 받기 전 공의 전개 방향과 함께 패스 플레이를 할 선수의 위치 등을 생각해 받은 직후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만들라는 것이다.

 

물론 아직은 세 가지 키워드에 강원 선수들은 익숙하지 않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측면 플레이로 기회를 만들었던 만큼 중원 장악을 바탕으로 하는 축구가 낯설기도 하다. 하지만 알툴 감독의 새로운 축구는 강원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끌고 있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연습경기에서 발전의 모습이 나타난 것이다.

 

지난 15일 카자흐스탄의 오도로바시와 연습경기를 소화한 강원은 알툴 감독이 강조했던 앞으로 나아가는 빠른 패스와 강한 압박을 통해 상대를 공략했다. 패스 타이밍이 빨라지면서 강원 전체의 스피드가 빨라져 문전에서 보다 쉽게 기회를 만들었다. 비록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탄탄한 수비 속에 1-0 승리를 챙겼다.

 

19일 열린 투르노보와 연습경기서도 같은 축구를 펼쳤다. 결과는 1-2 패배였지만 패배의 아쉬움은 크지 않았다. 투르노보가 마케도니아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강팀이기도 했지만, 강원이 하려는 축구를 연속성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게다가 테스트를 받으러 온 선수가 2명이나 돼 조직력이 떨어진 상황에서도 빠르고 정확한 패스 플레이는 투르노보의 수비진을 잇달아 흔들며 수 차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알툴 감독이 지속적으로 외치는 세 가지 키워드가 가져온 긍정적인 결과물이었다. 물론 알툴 감독은 “이제 시작 단계”라며 섣불리 평가를 내리지는 않았다. 하지만 한 가지는 확실했다. 알툴 감독이 원하는 세 가지 키워드가 강원 선수들에게 입혀질 경우 이번 시즌 K리그 챌린지에서 주목할 팀 중 수위 자리는 강원의 차지라는 것이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