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의 강점이 된 ‘이타적 플레이’…서로를 위하는 ‘판타스틱4’

작성일 : 2018-03-26
조회수 : 560

강원FC의 강점이 된 ‘이타적 플레이’…서로를 위하는 ‘판타스틱4’

올 시즌 강원FC의 강점 중 하나는 ‘이타적 플레이’다.

강원FC의 이타적 플레이는 현재까지 최다 도움 기록을 살펴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이근호와 제리치는 각각 도움 3경기 출전에 도움 2개씩을 기록하며 리그 도움기록 공동 선두에 올라있다.

득점 분포를 살펴보면 더욱 정확하게 알 수 있다. 올 시즌 강원FC는 디에고가 2득점, 정조국 1득점, 제리치 1득점, 김승용이 1득점하면서 득점 분포가 한 선수에 쏠려있지 않다.

공격수들이 서로 무리한 욕심을 부리지 않고 더 좋은 기회를 포착한다. 이근호의 경우 월드컵을 앞두고 골 욕심이 생길 만도 하지만 항상 팀 승리를 위해 헌신한다. 본인이 해결해야 할 상황과 패스를 줘야할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팀 승리에 기여하고 있다.

올 시즌 처음으로 K리그에 데뷔한 용병 제리치도 여느 외국인 용병들과 달리 무리한 플레이가 없다. 팀과의 연계플레이를 통해 기회를 창출하는데 가장 신경쓰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지난 시즌 디에고와 이근호에게 집중됐던 공격은 정조국의 부상복귀와 제리치의 가세로 훨씬 다양해졌다. 특히 높이와 발밑까지 갖춘 제리치의 가세는 팀 공격의 균형을 가져왔다.

국내 최고의 공격수 이근호와 정조국이 버티고 특급용병 제리치와 디에고가 힘을 불어넣기 시작한 강원FC의 공격진은 이제 K리그1의 ‘판타스틱4’라 불릴만한 위력이다.

제리치와 정조국 투톱 체제가 지난 2라운드 FC서울 원정경기 역전승을 일궈냈고 디에고와 이근호의 좌우 측면 미드필더 조합은 상주상무전에서 결승골을 합작해내기도 했다. 4명의 선수가 동시에 그라운드에 들어섰을 때 발휘할 파괴력이 궁금해지는 대목이기도 하다.

강원FC는 아직까지 4명의 선수를 한 경기 동시 선발로 나서게 한 적은 없다. 그러나 이근호가 국가대표팀 유럽원정에서 복귀해 가벼운 부상을 털고 나면 올 시즌 강원FC 경기에서 볼 수 있는 조합이 될 전망이다.

올 시즌 공격진들의 맹활약으로 초반부터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강원FC. 축구변방으로 불려왔던 강원도의 축구열기를 흥행으로 이끌 ‘판타스틱4’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