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고성서 4일까지 미니 전지훈련

작성일 : 2017-02-01
조회수 : 5255

고성 훈련.jpg

강원FC가 일본 전지훈련을 앞두고 고성에서 담금질에 들어갔다.

 

강원FC는 지난달 25일 울산 전지훈련을 마친 뒤 5일간의 달콤한 설 연휴를 가족들과 보내고 지난달 30일 오후 강릉 오렌지하우스에 다시 모였다. 재회한 선수들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즐겁게 대화를 나눴다. 울산 전지훈련 막바지의 지친 기색은 사라지고 생기 있는 얼굴로 훈련 복귀를 즐겼다.

 

선수단은 31일 오전 강릉에서 웨이트트레이닝 훈련을 마치고 31일 오후 고성으로 향하는 구단 버스에 몸을 실었다. 선수단은 오는 4일까지 고성에서 훈련에 전념한다. 강원FC는 선수단이 경기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장소를 물색했고 고성을 낙점했다. 고성에서 열리는 강원FC의 미니 전지훈련은 고성군에 있는 도민들에게 달라진 강원FC의 모습을 보여줄 기회이기도 하다.

 

강원FC31일 오후 고성에 짐을 풀고 바로 훈련에 돌입했다. 고성 토성공설운동장에서 공을 이용한 몸 풀기에 이어 미니게임으로 호흡을 맞췄다. 휴식을 마치고 복귀한 선수들은 열정과 의욕을 보이며 시종일관 진지하게 훈련에 임했다.

 

4일까지 고성에 머문 강원FC5일 오후 44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한다. 이후 13일까지 가고시마, 14일부터 22일까지 미야자키에서 본격적인 조직력 다지기에 돌입한다. 1차 울산 전지훈련에서 체력과 전술 훈련에 집중한 강원FC는 일본에선 실전 비중을 높인다. J리그 팀들과 많은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

 

한편 강원FC는 다음달 4일 상주 상무 원정을 시작으로 2017시즌 K리그 클래식 일정을 시작한다. 311일에 FC서울을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