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김병수 감독 재계약…명문 도약 노린다

작성일 : 2018-11-22
조회수 : 213

강원FC, 김병수 감독 재계약…명문 도약 노린다

강원FC가 K리그 명문 구단으로의 도약을 위해 김병수 감독과 손을 맞잡았다.

강원FC는 21일 김병수 감독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강원FC는 구단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해 김병수 감독을 다년간 팀을 이끌 적임자로 결정했다.

강원FC는 올 시즌 후반기 하락세를 타던 팀을 맡아 선수단을 잘 추슬렀고 이 과정에서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 간 조화를 잘 이뤄낸 점을 높게 평가했다.

김 감독은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FA컵과 리그 포함 4연패에 빠지며 하락세를 보이던 강원FC 지휘봉을 잡아 잔류를 확정짓기까지 13경기서 4승4무5패의 성적을 거뒀다.

이 과정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김 감독이 수비를 빠르게 안정화시켰다는 점이다. 강원FC는 김 감독 부임 전까지 22경기를 치러 경기당 실점률이 1.8이었고 무실점 경기는 단 3경기 뿐이었다. 하지만 김 감독 부임 후 13경기서 경기당 실점률은 1.2로 낮췄으며 무실점 경기도 5경기나 거두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강원FC는 김 감독이 추구하는 패스 위주의 다이내믹한 축구 스타일이 구단 철학과 맞닿아 있음을 확인했고 나아가 중장기적으로 유망주의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감독은 지휘봉을 잡은 후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패스를 통해 11명 선수가 모두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전술을 운용해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향후 동계훈련 기간 중 시간을 충분히 갖고 준비한다면 내년 시즌부터 김감독의 다이내믹한 스타일의 축구가 경기장에서 구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강원FC는 김 감독이 유망주 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감독은 영남대학교 감독 시절 2010 춘계대학연맹전 우승, 2012 추계대학연맹전 우승, 2013년 지방대학 최초의 U리그 우승 등 탁월한 지도력을 입증해 보였다. 또한 이 과정에서 이명주, 신진호, 김승대 등 ‘미완의 대기’로 여겨지던 어린 선수들을 발굴 육성해 국가대표급 선수들로 성장시켰다.

김 감독은 “재계약을 먼저 제안해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고향 팀에서 감독을 계속할 수 있게 돼 기쁘다. 내년 시즌에는 반드시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며 “앞으로 차근차근 구단을 발전시키고 도민 여러분들의 숙원인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