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마지막 홈경기, 안정환과 이을용이 만난다!

작성일 : 2012-11-30
조회수 : 2072

 

강원FC는 12월 1일(토) 오후 2시 강릉종합경기장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4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와 홈경기를 갖는다.

이번 인천전은 2012시즌 마지막 홈경기다. 43R 성남전에서 백종환의 결승골로 강등탈출에 성공한 강원FC는 그동안 마음 조이던 심적 부담을 훌훌 털어버린 만큼 홈경기 승리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각오가 크다.

성남전 다음날인 지난 29일, 선수단은 오전에만 짧게 휴식을 취한 뒤 다시 주말 인천전 준비에 돌입했다. 김학범 감독은 선수들이 모인 자리에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혼신의 힘을 다해 뛰어준 여러분이 대견스럽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하면서 “마지막 경기에서 홈팬들에게 웃으면서 인사하고 기분 좋게 시즌을 마무리하자. 오늘 경기가 끝이 아니다. 우리의 축구는 이제 시작이다”라는 말로 홈경기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선수들을 독려했다. 

이번 홈경기에는 안정환 K리그 명예홍보팀장이 방문한다. 시즌 초 K리그 16개 구단 홈경기장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선언했던 안정환 명예홍보팀장은 마지막 방문지로 강릉종합경기장을 택했다. ‘단짝’ 이을용 코치와 함께 오후 1시부터 팬사인회(강릉종합경기장 팔각정 앞 장외행사장)를 갖는다. 2002년 월드컵 4강의 추억과 향수를 갖고 있는 팬들에게는 반가운 선물이 될 전망이다. 

경기 종료 후에는 강원FC 선수단의 2012시즌 ‘굿바이 세레모니’가 펼쳐진다. 강원FC 선수단 전원이 나와 감사인사를 드린 뒤 경기장을 돌며 사인볼 200개를 팬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