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미국에서 보낸 설 명절

작성일 : 2013-02-12
조회수 : 2010

 

강원FC 선수단이 보낸 설 명절은 어땠을까.

강원FC 선수단은 미국 현지 시간으로 10일 오전 신년 세배식을 가졌다.

선수들은 강원FC 김덕래 대표이사와 김학범 감독 및 코칭스태프들에게 세배를 드리는 시간을 가졌다.

강원FC 김덕래 대표이사는 “전지훈련 때문에 미국에서 설을 보내느라 고생이 많다. 그러나 이 모든 과정은 곧 값진 열매로 돌아올 것이다. 어렵고 힘든 시간에도 강원도민이 보내준 응원의 목소리는 늘 한결같고 뜨거웠다는 것을 잊지 말기를 바란다”며 “도민의 성원에 답하는 길은 강원FC만의 신명나는 축구를 보여드리는 것이다. 올 시즌에는 매 경기마다 투혼을 다해 뛰겠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선수단을 격려했다.

2013년 강원FC 주장 전재호는 “김덕래 대표이사께서 미국 전지훈련장까지 방문해서 격려해주신 덕에 선수들이 더 힘을 내 전지훈련에 임하고 있다”며 “투혼2013을 가슴에 새기며 전지훈련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