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상위권 안착이 가능했던 이유는?

작성일 : 2017-07-21
조회수 : 84

강원FC, 상위권 안착이 가능했던 이유는?

강원FC가 두 번의 무패행진으로 상위권에 자리했다.

강원FC는 지난 5월 3일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9라운드 광주전을 시작으로 14라운드 제주전까지 6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했다. 강원FC는 이 시기 5연승 행진으로 AFC 챔피언스리그(ACL)마지노선 3위로 올라섰다.

강원FC의 무패행진은 한 번에 그치지 않았다. 지난 6월 25일 16라운드 수원전을 시작으로 21라운드 전남전까지 두 번째 6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19라운드 상주전 에서는 2-0 승리로 리그 첫 무실점 승리를 기록했다. 이 날 승리로 강원FC는 2위에 자리해 역대 승격 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강원FC는 두 번의 무패행진을 바탕으로 지난 5월 3일부터 7월 19일 까지 14번의 경기에서 7승 5무 2패 성적을 기록했다. 두 달이 넘는 시간동안 단 두 번의 패배를 기록했다. 7번의 승리는 강원FC의 브랜드 상승과 더불어 팬들에게 축구가 선사할 수 있는 최고의 즐거움을 줬다.

과거 동기간 강원FC가 기록한 성적과 비교해도 올 시즌 무패행진은 특별하다. 강원FC가 마지막으로 클래식 무대에서 활약한 2013시즌 9라운드부터 22라운드까지 성적은 2승 5무 7패로 13위에 위치했다. 강원FC는 4년 만에 복귀한 1부 리그 무대에서 같은 기간 180도 다른 성적을 기록했고 상위권에 안착했다.

강원FC의 무패행진에는 화끈한 공격이 뒷받침 됐다. 리그 19경기 연속 득점행진을 기록해 매 경기 골 맛을 봤다. 10라운드 인천 전부터 14라운드 제주전까지 5경기 연속 두골이상 작렬해 공격의 불을 뿜었다. 9라운드부터 22라운드 까지 총 25골을 터트렸다.

화려한 공격 기록에는 최전방의 힘이 컸다. 이근호는 끈질긴 전방압박과 무한동력과 같은 활동량으로 상대 수비진에 공포를 선사했다. 위기 때 터트린 극적인 득점은 경기의 흐름을 뒤바꿨다. 디에고는 7골을 작렬해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자리 잡았다. ‘막을 수 없는 탱크’라는 별명처럼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상대 골문을 향해 진격했다.

공격을 지원한 선수들의 활약도 있었다. 김승용은 측면에서 노련한 드리블, 번뜩이는 공간침투를 발판으로 5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환상적인 궤적의 크로스는 득점으로 이어졌다. 중원에서는 황진성의 활약도 있었다. 경기를 조율함과 동시에 송곳 같은 패스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수비진도 힘이 됐다. 이범영은 큰 체격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진에 위압감을 선사했다. 경기 중 발생하는 위기의 상황에서는 번뜩이는 슈퍼세이브로 팀을 구했다. 김오규는 빠른 발을 활용한 태클과 공간차단을 바탕으로 탄탄한 수비를 보였다. 새로 합류한 제르손은 화려한 발재간과 체격을 활용한 제공권 장악으로 상대를 막아섰다. 한국영은 왕성한 활동량으로 중원의 진공청소기 역할을 톡톡히 했다.

강원FC는 전 포지션에 걸친 활약을 바탕으로 두 번의 6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달렸다. 상위권 안착도 성공했다. 이제는 상위권을 유지하며 더 높은 곳을 바라 볼 때다. 강원FC는 다시 한 번 무패와 연승을 위해 달릴 준비를 마쳤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