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상위 스플릿 만든 선수들의 헌신

작성일 : 2017-10-05
조회수 : 129

강원FC, 상위 스플릿 만든 선수들의 헌신

강원FC의 창단 첫 상위 스플릿 진출에는 전 포지션에 걸친 선수들의 헌신이 있었다.

강원FC는 지난 1일 오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 축구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2라운드 울산 현대와 홈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강원FC는 정규 라운드 한 경기를 남기고 7위 포항 스틸러스를 승점 4 차이로 따돌리며 상위 6개팀까지 주어지는 상위 스플릿 진출에 성공했다.

강원FC는 올해 화끈한 공격 축구로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32경기 51득점으로 클래식 전체 4위에 해당하는 공격력을 보였다. 19경기 연속 득점은 강원FC 역대 최고이자 올해 클래식에서 가장 긴 연속 득점 기록이었다. 또한 강원FC는 지난 5월과 6월에 5연승을 질주했다. 이 기록 역시 올해 K리그 클래식 최다 연승이다.

전 포지션에 걸친 선수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들이었다. 공격진에서는 고참들의 활약이 눈부셨다. 부주장 이근호는 올해 강원FC가 치른 32경기에 모두 출전해 7골 7도움을 기록했다. 이근호가 소화한 2947분은 K리그 클래식 전체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A매치, 올스타전 차출로 체력적으로 힘든 상황이었지만 팀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몸소 실천했다. 부상으로 오랜 시간 떠나있었던 정조국은 최근 복귀해 빼어난 득점 감각으로 팀을 이끌었다. 완벽한 몸 상태가 아니지만 팀을 위해 출전을 결심했고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하고 있다. 올해 강원FC에 합류한 외국인 선수 디에고는 11골로 득점 공동 6위에 올라있다. 힘과 스피드를 바탕으로 상대 수비진을 초토화했다. 김승용과 김경중 역시 측면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승용은 2골 6도움, 김경중은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중원에서는 신구 조화가 돋보였다. 문창진은 29경기에 출전해 6골 3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경기 출전, 공격포인트 등 대부분의 지표에서 자신의 커리어하이를 찍었다. 황진성은 25경기 2골 5도움으로 새로운 전성기를 열었다. 50골 50도움을 달성했고 최다 도움 6위에 올라있다. 도움을 하나 추가한다면 역대 5위로 올라선다. 맏형 오승범은 19경기에 나서 건재를 알렸다. 현재 443경기 출전으로 이 부문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름에 합류한 한국영은 13경기에 출전해 팀을 보탰다. 적응기를 거쳐 안정적인 활약으로 중원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수비진에서는 군 생활을 마치고 복귀한 김오규의 활약상이 두드러졌다. 김오규는 27경기에 나서 2골을 터뜨렸다. 2골은 본인의 커리어 하이다. 김오규는 2595분을 소화해 출전 시간 20위에 자리했다. 강지용, 안지호도 20경기 이상 출전해 수비진을 지켰다. 측면에서는 정승용과 박선주, 오범석 등이 선전했다. 정승용은 지난해에 이어 강원FC 왼쪽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클래식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박선주는 정승용과 건강한 경쟁 속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완수했다. 오범석은 주장 백종환이 부상으로 빠진 어려운 상황에서 측면 수비와 중원을 오가며 여전한 활약을 펼쳤다. 팀 상황에 맞춰 멀티 포지션을 소화했다. 수문장 이범영은 올해 리그 골키퍼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85개의 선방을 펼쳤다. 최근 울산전에서도 몸을 날리는 방어로 귀중한 승점 1을 지키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23세 이하 선수들의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강원FC 유스 1호’ 박요한은 오른쪽 수비수로 13경기에 나서 본인의 K리그 클래식 무대 데뷔전을 치렀고 데뷔골도 기록했다. 공격수 임찬울은 15경기 1골 1도움으로 프로 무대 연착륙에 성공했다. 최근 2경기에서 모두 골대를 강타하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시즌 막판에도 이어 가고 있다. 신인인 안상민, 안수민, 김민준, 강모근 등은 데뷔전을 치르며 첫 발을 내디뎠다.

강원FC는 오는 8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정규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오는 14일부터는 스플릿 라운드가 시작된다. 강원FC 선수단은 원팀으로 똘똘 뭉쳐 소기의 목표를 달성했다. 하지만 아직 강원FC의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순위표 더 높은 곳에서 시즌을 마치기 위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