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쏘나타 K-리그 2010 5라운드 베스트 팀 선정

작성일 : 2010-03-30
조회수 : 3580


강원FC가 쏘나타 K-리그 2010 5라운드 베스트 팀에 선정됐다.

K-리그 베스트 팀은 공격적이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유도하기 위해 주관적인 평가를 배제한 가산점 제도로 2007년부터 매 라운드 별로 선정해왔다.

지난해 창단과 함께 페어플레이 정신을 강조하며 공격적이고 팬들에게 재미를 줄 수 있는 축구를 구사했던 강원FC는 지난 시즌 총 35회(정규리그 30라운드, 컵대회 5라운드)의 베스트 팀 선정 중 전북(8번)에 이어 최다 선정(7번)되는 영광을 차지한 바 있다(정규리그 2R, 5R, 10R, 11R, 13R, 18R, 컵대회 3R).

2010 시즌부터 베스트 팀은 기존의 평가 기준인 승리(×2), 홈경기 승리(×0.5), 역전승(×1), 무승부(×1, 0대0 제외), 득점(×1), 경기시작~15분내 득점(×0.2), 경기종료 15분전~종료시 득점(×0.2), 슈팅(×0.1) 및 유효슈팅(×0.1)에 실제경기시간(×0.1) 항목을 추가해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다.

감점항목은 예년의 파울(×-0.1, 15개 초과부터), 경고(×-0.5), 퇴장(×-1) 항목에 경기지연에 대한 엄격한 평가를 위해 벤치퇴장(×-1.5)이 새롭게 추가됐다.

강원FC는 승리(2.0), 홈경기 승리(0.5), 역전승(1.0), 득점(5.0), 종료 15분내 득점(0.4), 슈팅(1.3), 유효슈팅(0.9), APT(3.2)로 총 14.3점의 가산점을 받았고, 경고 2장을 받아 1점을 감점 당해 총 13.3점으로 5라운드 베스트 팀에 선정됐다.

베스트 팀에 선정된 강원FC는 주간 베스트11에 김영후와 안성남 두 선수가 이름을 올려 겹경사를 안았다.

올 시즌 처음 도입된 주간 베스트11은 한 주간 열린 경기 가운데 포지션별로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선수 11명을 선정하는 것으로, 경기 직후 매겨지는 선수 평점을 기준으로 연맹 기술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한다.

강원FC는 앞선 1라운드에서 수비수 곽광선이 3라운드에서는 미드필더 안성남이 주간 베스트11에 선정된 바 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