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안양전 승리 비밀은? ‘프로가 프로를 만나다’ 깜짝 이벤트 효과

작성일 : 2014-11-12
조회수 : 2891

01.jpg02.jpg


강원FC가 지난 11월 9일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4> 35R 안양과의 홈경기에서 알렉스, 서보민의 연속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안양전에서의 승리로 승점 51(15승 6무 14패)을 기록한 강원FC는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다.


34R 대구전 패배의 아픔을 딛고 거둔 승리였기에 기쁨은 더욱 남달랐다. 사실 사생결단 매치인 안양전을 앞두고 준비과정에서 선수단이 보여준 집중력과 긴장감은 살벌 그 자체였다. 이를 지켜보던 임은주 대표이사는 “심기일전을 외치는 선수단에 힐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프로가 프로를 만나다’라는 주제의 특별행사가 탄생하게 됐다. 물론 깜짝 이벤트를 겸한 행사였기에 모든 것은 선수단 모르게 007작전으로 진행됐다.


지난 5일 구단은 저녁식사 후 임은주 대표이사가 안양전을 앞두고 특별히 당부할 이야기가 있다는 말과 함께 선수단을 소집했다. 이 자리에는 강원FC 유스팀인 강릉제일고등학교 축구부도 함께 했다.


임은주 대표이사는 웨이트장에 모인 선수들에게 “안양전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VCR을 보며 함께 연구하자”는 말과 함께 준비한 영상을 틀었다. 그러나 화면에는 경기분석 영상이 아닌 멋진 자태를 뽐내던 바이올리니스트의 모습이 비쳐졌고, 곧이어 영상 속 주인공이 선수단 앞에 나타나 실제 연주를 들려주는 놀라운 쇼가 연출됐다.


국내 최정상급 전자바이올리니스트 이하림씨의 등장 앞에 선수들은 박수치는 것조차 잊으며 놀라워했다. 이날 이하림씨는 아름다운 연주와 함께 ‘프로가 프로를 만나다’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강렬한 메시지를 전했다.


이하림씨는 “나는 늘 오늘 이 공연이 마지막이라 생각하며 연주에 임한다. 여러분도 마찬가지다. 내일은 뛸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러니 후회없이 영혼까지 불태우겠다는 신념으로 뛰었으면 한다”며 “나를 기다리는 필드와 팬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해야한다. 그 고마움을 갚는 길은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면 승리는 자연스레 따라올 것이라 믿는다”고 역설했다.


구단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는 대성공을 거뒀다. 선수들은 잠깐이나마 긴장감을 잊을 수 있었고 초심으로 돌아가 안양전에 대비했다. 덕분에 승리하며 강원FC는 플레이오프를 향한 마지노선에서 우위를 점하게 됐다.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이번 행사는 일회성에 그치는 깜짝 이벤트가 아니다. ‘프로가 프로를 만나다’는 각 분야의 프로들을 강원FC 홍보대사로 임명하여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성장과 발전을 꾀하는 강원FC의 중요한 행사가 될 것”이라며 “또한 강원FC는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행사에 유스팀인 강릉제일고등학교와 함께하며 릴레이션십을 강화하고 프로 유스팀으로서의 자부심을 심어주는데도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개인적으로,~! 저아가씨가만히마음에드네.............
    권혁담 2014-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