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오범석 재계약 “아직 목표가 남아있다”

작성일 : 2018-12-28
조회수 : 897

강원FC, 오범석 재계약 “아직 목표가 남아있다”

강원FC가 주장 오범석과 재계약 협상을 완료했다.

강원FC는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며 FA자격을 취득한 주장 오범석과 2년 재계약하기로 했다.

앞서 강원FC는 2016년 K리그1으로 승격을 확정지은 뒤 전력강화를 위해 오범석과 2년 계약을 체결하며 인연을 맺었다.

오범석은 지난 2년 동안 강원FC 유니폼을 입고 리그서 무려 60경기에 출장하며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2017시즌엔 K리그 통산 50번째 300경기 출장 기록을 세우며 기쁨도 함께했다.

특히, 중앙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수, 측면 수비수 등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후방 전역에서 뛰어다니며 팀의 사상 첫 상위스플릿 진출 등의 업적을 달성하는 등 헌신적인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은 중도에 강원FC 주장을 맡아 선수단을 이끌어나가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강원FC는 후반기 성적 부진과 감독 교체 등 쉽지 않은 상황을 겪었지만 주장 오범석의 리더십 덕분에 선수단을 하나로 뭉쳐 빠르게 잔류를 확정지을 수 있었다.

강원FC도 시즌 내내 ‘오범석 시프트’를 활용한 전술 변화를 통해 재미를 봤다.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오범석을 놓쳐선 안된다는 입장이었고 결국 붙잡았다.

오범석은 “구단에서 저를 믿어주신 것에 감사한다. 재계약을 체결한 만큼 강원FC에서 앞으로 더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평소 존경하는 김병수감독님과 계속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고 감독님과 함께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강원FC에 오면서 ACL진출이라는 목표와 향후 구단 발전 방향에 대한 비전 함께 공유했다. 아직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팀의 목표이기도 하고 나의 목표이기도 하다. 팀을 이끄는 주장으로 후배들과 함께 강원FC의 역사를 써내려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