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오재석과 MBC 멘티 구자명의 특별한 인연

작성일 : 2012-03-23
조회수 : 1725

 

지난 3월 18일 일요일 오후 3시. 전날 수원 원정을 마치고 모처럼 하루 쉬게 된 강원FC 직원들은 함께 명동 나들이에 나섰다. 그리고 그곳에서 반가운 얼굴들과 다시 만났다. 지난 3월 10일 홈개막전에서 축하공연을 펼친 MBC <위대한 탄생2> Top4 구자명, 배수정, 전은진, 50kg이었다. 이들 중 구자명은 강원FC 직원들에게 “어제 치른 수원전 경기 결과를 들었다”고 운을 뗀 뒤 “오싹 형 부상은 괜찮은 거냐”며 물었다. 후반 13분 왼쪽 발목 부상으로 교체아웃된 오재석의 상태가 걱정스런 모양이었다. 구자명의 얼굴에선 청소년대표팀에서 뛰던 ‘동료’ 이상의 애틋함이 묻어났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구자명에게 오재석은 가족 같은 ‘형’이기 때문이다. 2년 전 크리스마스에 일어난, 기적 같은 그 만남이 있고나서부터다. 

 

2010년 성탄절 밤, 오재석은 절친 김승규의 집으로 함께 이동 중이었다. 그때 김승규가 “자명이를 본 것 같다”고 말했고 그 말이 내내 마음에 밟힌 오재석은 근처 가게들을 뒤지기 시작했다. 허리부상으로 축구를 그만 둔 이후 연락까지 끊긴 구자명이었다. 그 해후만 생각하며 가게 문을 열고 닫기를 반복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번 만 더’라는 생각과 함께 문을 두드렸던 고기집에서 오재석은 구자명과 만날 수 있었다. 지금도 두 사람은 그날의 만남을 ‘크리스마스가 준 선물이었다’고 회상한다.

 

부상 때문에 더 이상 축구선수로 뛸 수 없게 됐지만 마음은 그게 아니었다. 재능을 살려 코치로 나설 수 있었지만 채워지지 않는 미련들이 구자명을 힘들게 했다. 구자명은 “마음보다 몸이 더 힘든 게 낫다”며 거친 노동의 삶으로 뛰어든 이유를 오재석에게 털어놓았다. 이후 오재석은 <위대한 탄생2>에 구자명이 출연할 때까지 묵묵히 그의 ‘멘토’가 되어주었다. 

 

명동에서 만난 구자명의 어머니도 그때의 이야기를 알고 있었다. 그의 어머니는 “(오)재석이가 연말이면 꼭 잊지 않고 문자 메시지를 보낸다”며 “자명이를 비롯한 우리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재석이의 마음이 참 예쁘고 고맙다”고 말했다.   

 

구자명과의 깜짝 만남 소식을 들은 오재석은 “내 작은 말 한마디에도 큰 의미를 부여하는 자명이야말로 참 맑은 동생”이라며 “가벼운 부상이라 오는 25일 열리는 성남과의 홈개막전은 문제없다. 자신의 일처럼 걱정해준 자명이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오재석은 “홈개막전 당시 열심히 응원해주던 자명이 앞에서 도움을 기록해 더 기뻤는데, 자명이도 보면서 뿌듯했다고 하더라”며 “이제는 내가 자명이에게서 뿌듯함을  느껴야할 시간인 것 같다. 자명이에게 <위대한 탄생2> 우승자로 다시 축구장에서 만나자고 했는데, 우승 못하면 강원FC 홈경기에도 못 놀러오는 거냐고 진지한 태도로 자명이스럽게 묻더라”며 웃었다. 오재석은 마지막으로 “자명이가 가진 능력과 절실함을 믿는다”며 “스스로를 믿는다면 자명이가 기적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우승 기원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위대한 탄생2> 강원FC 특집편은 오는 3월 23일(금)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