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오재석 완전 이적 소감 밝혀

작성일 : 2011-12-16
조회수 : 2019

 

“팀 충성도 높은 선수가 되겠습니다!”

특별휴가를 받고 9박 10일간의 영국 배낭여행에서 돌아온 오재석이 복귀했다. 오재석은 “영국 현지에서 완전 이적 소식을 들었다”면서 “외국에서 축하인사를 받는 기분도 꽤 괜찮았다”고 웃었다.

영국여행 소감을 묻자 오재석은 “축구 본고장답게 영국에서 느낀 축구 열기는 뜨거웠다”며 “팬들에게 올곧은 팀 충성도를 부탁하기 보단 내 스스로 팀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다짐을 들려줬다.

지난 2월 수원에서 임대영입한 오재석은 지난 1년간 강원FC 붙박이 주전으로 활약했다. 팀 성적에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포백라인의 ‘중심’으로 눈부시게 자리매김했다.

리그 중반 주전 센터백들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을 당시에는 중앙수비수로 출전하며 ‘멀티맨’으로서의 능력을 발휘했다.

강원FC 김상호 감독은 오재석에 대해 “측면 수비수로서 수비력 뿐 아니라 공격가담 능력까지 뛰어난 선수”라며 “성실할 뿐 아니라 자기관리 능력까지 뛰어나 강원FC에 꼭 필요한 자원이다. 강원FC의 상징적인 선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평했다.

오재석은 “팀 성적이 좋지 않아 힘들었지만 슬기롭게 역경을 극복하는 법을 배우는 등 정신적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한 해였다”면서 “내년에는 강원FC 팬들에게 재미있는 축구와 좋은 결과 모두 보여드리고 싶다. 리그에서는 공격포인트를 올해보다 올렸으면 좋겠고 2012런던올림픽에서는 강원FC의 이름을 드높이고 싶다. 경기장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투혼 넘치는 ‘오싹’을 지켜봐달라”고 이적 소감을 밝혔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