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우추리 마을잔치 성황리에 마쳐

작성일 : 2009-11-11
조회수 : 3932

           
         강원FC 이을용 선수가 위촌리 마을 이장에게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강원FC

11월 11일 오전 11시 강원FC 클럽하우스 내 전용구장. 추적추적 내리는 빗속에서 오전훈련을 마친 선수들은 우추리 마을잔치에 늦지 않기 위해 서둘러 숙소로 돌아갔다. 샤워를 마친 후 버스에 올라탄 선수들 중 몇몇은 다소 긴장된 모습을 보이기도. 특히 “태어나서 한 번도 염소탕을 먹어보지 못했다”던 라피치, 까이용, 윤준하는 “사철탕보다 냄새가 고약하다”던 동료 선수들의 농을 진담으로 받아들여 “어르신들이 열심히 준비한 음식들을 입에 대보지도 못하는 거 아니냐”며 걱정스런 표정을 짓기도 하였다. 

 강원FC 선수단은 마을회관에서 점심을 먹기 전 송양 초등학교를 방문해 우추리 어린이들과도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송양 초등학교는 위촌리 내 위치한 유일한 초등학교로, 5개 학급 11명의 교사들과 47명의 학생들이 전교생의 전부인 미니 학교다.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강원FC의 열렬한 팬”이라던 송양 초등학교 학생들은 선수단을 위해 ‘앞으로 앞으로’ 등의 행진곡을 직접 연주해줬고 선수들은 아이들의 노트에 친필사인을 남겨주며 화답했다.  

김원동 강원FC 대표이사는 “오늘 만난 이 어린이들과 강원FC는 앞으로도 함께 무럭무럭 성장할 것”이라며 “강원도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도민구단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오늘 만남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어린이들과의 만남을 뒤로 한 채 마을회관에 들어간 선수들은 평균 나이 73세인 우추리 응원단 할아버지, 할머니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가졌다. 강원FC는 선수단 전원의 친필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사인볼 20개를 선물로 드렸고, 선수단을 대표해 주장 이을용이 “이번 우추리 마을잔치 초대에 감사드린다. 올 시즌 힘든 원정길에도 함께 해준 우추리 응원단의 열정에 늘 감동받았다. 신생팀의 한계를 딛고 선수들이 120%의 힘을 발휘할 수 있었던 기반에는 우추리 어르신들의 응원이 있었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라피치는 “태어나서 염소탕을 처음 먹어봤다. 입에 맞지 않을까봐 걱정이 컸는데 맛있게 잘 먹었다. 무엇보다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 외국에서는 한번도 볼 수 없었던 아름다운 풍경”이라며 웃었다. 

 김영후는 “한 할아버지께서 다가와 지난 10월 24일 대전과의 마지막 홈경기 때 내 손을 잡고 입장하셨다며 먼저 인사를 해주셨다”며 “친손자를 바라보는 마음이라며 내년에는 더 많은 골을 넣었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네주셨다. 큰 힘을 얻은 좋은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원동 대표이사는 “올 시즌 우추리 응원단이 보여준 모습은 젊은 팬들로 가득 찼던 K-리그에 신선한 충격이었다. 리그의 건강한 발전에 큰 역할을 해주신 우추리 할아버지, 할머니들께 감사드린다”며 “2009년은 구단과 선수단, 그리고 팬들이 삼위일체가 돼 ‘강원도의 힘’을 보여준 멋진 한해였다. 내년에도 많은 도민들이 강원FC와 함께 행복한 시즌을 보낼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