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울산 전지훈련 성공적 마무리 ‘달콤한 설 연휴’

작성일 : 2017-01-27
조회수 : 4576

전지훈련.jpg

강원FC1차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달콤한 설 연휴에 돌입했다.

 

강원FC25일 오전을 끝으로 울산 전지훈련 일정을 모두 소화했다. 울산 전지훈련을 통해 원팀으로 거듭났다. 처음 울산에 내려왔을 때에는 서로 모르는 선수들도 있었다. 하지만 18일 동안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급격히 가까워졌다. 신인들은 고참 선수들과 한 방을 사용하면서 프로에 빠르게 적응했다. 고참 선수들은 어린 선수들에게 장난을 걸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식사 시간에는 친한 선수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밥을 먹지 않고 모든 선수들이 자연스레 섞여 대화를 하면서 속을 든든히 했다. 쉬는 시간에는 나이와 상관없이 함께 모여 축구 게임, 당구, 스타크래프트, 스크린골프 등을 함께 즐겼다. 최윤겸 감독은 선수단 전원과 면담을 진행하며 속마음을 공유했다.

 

강원FC는 울산에서 조직력도 한층 끌어올렸다. 세 차례 연습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챙겼다. 서울디지털대학교(5-0), 원광대학교(2-1), 서남대학교(8-0)를 차례로 격파했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조직력이 탄탄해지고 경기력이 진일보했다. 선수들은 점차 서로의 플레이를 이해했고 최윤겸 감독은 파악한 선수들의 성향을 바탕으로 유동적인 전술 운용을 했다.

 

스타 선수들은 여전한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정조국은 세 번의 연습경기에서 3골을 터뜨렸다. 이근호, 오범석, 황진성, 문창진, 정승용 등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또한 안수민, 임찬울, 김민준, 유청인 등 신인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안수민은 세 번의 연습경기에서 4골을 폭발했다. 임찬울도 매 경기 인상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김민준은 체력 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강원FC는 지난 8일 강릉에서 울산을 향해 출발했다. 9일부터 본격적인 동계 전지훈련에 나섰다. 매일 오전, 오후 한 차례씩 훈련을 했고 격일로 야간 운동을 했다. 오전엔 체력 중심의 훈련을, 오후엔 전술 중심의 훈련을 진행했다. 야간은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경직된 근육을 풀었다.

 

1차 전지훈련을 마친 선수들은 밝은 얼굴로 버스에 탑승했다. 선수단은 오는 30일까지 달콤한 설 연휴를 선물 받았다. 설을 반납하고 전지훈련을 떠나는 대부분의 구단과 달리 강원FC는 선수들이 설 연휴를 가족들과 함께 보낼 수 있도록 배려했다. 많은 선수들이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설 연휴를 보낼 생각에 들떴다.

 

베트남에서 설 명절은 가장 큰 휴일이다. 쯔엉은 25일 저녁 비행기를 타고 베트남을 향했다. 그는 지난해에는 설 연휴 때 훈련장에 있었다. 프로로서 당연히 감내해야 하는 부분이지만 아쉬움은 있었다. 올해 설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어 정말 기쁘다. 무사히 잘 다녀오겠다며 환히 웃었다.

 

최윤겸 감독은 울산 전지훈련을 통해 서로 많이 가까워진 것 같다. 선수들이 가족들과 따뜻한 시간을 보내고 복귀해 훈련에 집중하길 바란다. 가족같은 팀을 만들겠다고 해 놓고 가족끼리 명절을 보내지 못하게 한다면 앞뒤가 안 맞는 것 아니냐고 밝혔다.

 

설 연휴를 보낸 강원FC 선수단은 오는 30일 오후 9시에 강릉 오렌지하우스에 소집된다. 31일부터 다시 훈련에 돌입한다. 24일까지 강릉에서 호흡을 맞춘 뒤 5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강원FC의 일본 전지훈련은 222일까지 이어진다.  

전지훈련2.jpg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