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유스팀 강릉제일고 학부모들 상대로 특강 개최

작성일 : 2015-01-09
조회수 : 1268

01.jpg



강원FC가 유스팀 강릉제일고축구부 학부모들과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강원FC는 오늘 오렌지하우스에서 유스팀 강릉제일고축구부 학부모들을 위해 ‘강원FC 유소년 VISION 2015’라는 주제로 프리젠테이션을 열었다. 이번 특강에는 임은주 대표이사가 직접 연사로 나와 더욱 눈길을 끌었다.


프리젠테이션은 ▲유스팀 소개 및 현황 ▲향후 과제 및 비전 ▲목표 및 제안으로 나눠서 진행됐다. 약 100여명 학부모가 참석한 덕에 PT 현장의 관심과 열기는 시종일관 뜨거웠다.


이번 특강에서 임은주 대표이사는 우선 ‘강원FC 유소년 선순환 구조’를 강조하면서 “강원FC 산하 U-12 유소년 클럽에서 시작해 U-15팀 주문진중학교, U-18팀 강릉제일고를 거쳐 강원FC로 입단하는 순환구조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좀 더 경험과 기량을 쌓을 필요가 있는 선수들의 경우에는 졸업 후 도 내 대학 축구부에 위탁형식으로 입단시키겠다”며 “구단은 정기적으로 몸상태 및 실력을 점검할 것이며, 이때 검증받은 선수의 경우 우선적으로 영입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강원FC 유스팀의 ‘준프로화’ 청사진도 제시했다. 앞으로 강릉제일고축구부 3학년 선수들은 분기별로 강원FC 프로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또한 강원도민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워크 투게더 프로젝트’에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프로가 프로를 만나다’ 같은 각계각층에 활약 중인 프로들의 강연과 영어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축구 뿐 아니라 인성까지 함께 교육하는 전인 시스템을 만들기로 했다.


이러한 유스팀 육성계획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서 임은주 대표이사는 우선적으로 ‘소통’을 강조했다. 이에 최윤겸 감독을 중심으로 U-18팀 김학철 감독, U-15팀 김상기 감독은 매달 미팅을 통해 훈련 및 육성과 관련된 모든 것들을 공유할 계획을 세웠다. 구단은 학부모들과의 정기적인 대화의 시간을 마련하여 선수단 최근 동향안내, 진로 상담 등을 통해 스킨십을 강화하기로 했다.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강원FC는 강원도 내 유일한 프로축구단으로서의 상징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따라서 U-12세부터 강원도 내 18개 시군의 우수한 축구인재를 발굴, 향후 외부인력이 아닌 순수 강원도민으로 구성된 축구단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강원FC의 유소년 육성정책은 구단, 유스팀, 학부모가 하나되는 ‘원바디 시스템’을 지향한다. 유소년의 뿌리를 튼튼히 하여 강원FC 미래가 꽃피울 수 있도록 ‘원바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