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 선임

작성일 : 2014-08-01
조회수 : 1914

00.jpg



강원FC는 오늘(1일) 오전 11시 강릉문화예술회관 1층 소공연장에서 제7기 임시주주총회를 열었다.


이번 임시주주총회 의결사항은 이사 선임 승인의 건으로, 발행주식 총수의 과반 이상(52.37%)이 참석해 임시주총이 성립됐다.


2011년 제1차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된 이사 9명의 3년 임기가 만료(지난 7월 23일)된 가운데, 지난 7월 17일 제30차 이사회에서 임기만료 이사 선임은 구단주에게 위임하는 것으로 의결하여 구단주로부터 5명의 이사를 추천받았다.


오늘 임시주주총회에서는 기존 당연직 이사인 박용훈 강원도체육회 사무처장, 유재붕 강원도청 문화관광체육국장을 제외하고, 권은동 강원도축구협회 회장, 신연신 신한은행 강원지역본부장, 이윤배 농협은행 강원지역본부장, 임은주 강원FC 대표이사가 재선임 됐고, 이상웅 대림산업개발 대표이사가 새롭게 선임됐다.


이어 오후 2시 30분에는 강릉상공회의소 5층 회의실에서 제31차 이사회가 열렸다. 이사회 규정 제7조에 따라 연장자인 박용훈 이사가 임시의장으로 이사회를 진행했다. 대표이사 선임의 건이 안건으로 올라와 임은주 이사가 만장일치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지난해 6월 처음 강원FC 대표이사가 됐을 때는 설렘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꼈지만 이번에는 당면과제가 많기 때문에 책임감을 무겁게 느끼고 있다”면서 “프로답게 선수들은 성적으로 도민에게 기쁜 소식을 전해주고, 사무국 전문화를 통해 도민과 스킨십하며, 강원FC 후원회 등을 조직해 도민과 소통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또한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현재 선수단 구조조정과 지출절감을 통해 빚을 줄이고 있는 유일한 구단이지만 향후에는 부채를 모두 털고 흑자로 전환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투명한 구단을 만들기 위해 경영운영계획과 회계내부규정을 새롭게 만들어 다음 이사회 때 보고하겠다. 출발선에 다시 선 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구단 쇄신과 경영 투명화를 위해 이사진들과 협업해 최선을 다해 달리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