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정조국 ‘극장 결승골’ 수원 삼성에 1-0 승리

작성일 : 2018-09-28
조회수 : 99

강원FC, 정조국 ‘극장 결승골’ 수원 삼성에 1-0 승리

강원FC가 추석 연휴 마지막 날 벌어진 수원 삼성과 경기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강원FC는 26일 오후 2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서 치러진 KEB하나은행 K리그1 30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서 후반 추가 시간 터진 정조국의 득점으로 1-0 승리했다.

강원FC는 이날 전‧후반 내내 공격적인 경기를 펼쳤다. 변형 스리백 포메이션을 들고 나와 상대 측면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선발로 나선 제리치와 김지현이 중앙과 좌우를 가리지 않고 최전방 압박을 시도하며 상대를 힘들게 만들었다. 중앙 미드필더로 나선 박정수와 오범석이 수비 라인을 보호하고 정석화가 프리롤로 자유롭게 뛰어다니며 볼을 배급했다.

전반전 양 팀이 무득점으로 살얼음판을 걷던 가운데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강원 김병수 감독이 후반 6분 김지현을 빼고 디에고를 투입했다. 디에고는 상대 오른쪽 측면 뒤 공간을 지속적으로 파고들며 여러차례 찬스를 만들어 수원 수비를 흔들었다.

이어 후반 35분 김병수 감독은 초강수를 던졌다. 왼쪽 측면 수비수인 정승용을 빼고 정조국을 투입했다. 제리치와 정조국, 디에고가 동시에 투입되면서 공격력이 살아났다.

결국 베테랑 정조국의 발끝에서 결승골이 터졌다. 경기 종료 직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디에고가 중앙에서 기다리던 정조국에게 패스를 내줬고 깔끔한 왼발 슈팅이 상대 골망을 갈랐다.

강원FC는 이날 승리로 10승8무12패(승점 38)을 기록하며 리그 6위를 유지했다. 이날 무승부를 거둔 7위 대구FC와 승점 2점 차이로 벌리며 추격에서 달아났다.

한편, 강원FC는 오는 29일 오후 4시 전주월드컵경기장서 KEB하나은행 K리그1 31라운드 전북현대와 경기를 치른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