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제리치 앞세워 인천 잡는다

작성일 : 2019-05-03
조회수 : 513

강원FC, 제리치 앞세워 인천 잡는다

강원FC가 인천유나이티드를 잡고 어린이날 홈경기 승리에 도전한다.

강원FC는 오는 5일 오후 4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10라운드 홈경기를 펼친다. 잠시 주춤했던 분위기를 잡고 상승세를 노린다.

지난달 17일 FA컵 32강전과 21일 제주전에서 극적인 드라마를 쓴 강원FC는 27일 대구전 홈경기에서 패하며 3연승에 실패했다. 점유율에선 상대에 앞섰지만 승리로 이어지지 않았다.

강원FC는 인천을 상대로 최근 5경기 동안 3승 1무 1패의 우세한 전적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8월 19일 홈경기에서 7-0 대승을 거둬 폭발적인 공격력을 보였다. 7골 중 제리치가 4골을 터뜨려 ‘포트트릭’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 시즌 인천을 상대로 6골을 폭발한 제리치를 필두로 이현식, 김현욱 등 자신감 붙은 공격진이 골문을 두드린다. 한국영을 중심으로 탄탄한 중원이 인천을 상대한다. 수비진은 리그 7경기 만에 무실점을 노린다.

한편, 강원FC는 5일 어린이날 홈경기를 맞아 어린이 팬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W/E/N석에 한해 어린이 관중은 무료입장이며 선착순 1000명에게 강원FC 팔찌와 미니언즈 부채와 노트를 선물한다. 하프타임엔 어린이 100명과 선수 10명의 축구 대결인 ‘10VS100’ 게임이 펼쳐진다. 이 밖에도 지난 대구전에서 300경기를 맞은 신광훈의 300경기 기념식과 팬사인회, 페이스페인팅, 에어바운스, 버블체험 등 여러 가지 이벤트로 홈경기를 맞이한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