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제주전 승리 위해 하이원리조트 직원 단체응원 나서

작성일 : 2013-08-09
조회수 : 1655

강원FC최진호.jpg

 

 

강원FC는 오는 8월 10일(토) 오후 7시 강릉종합경기장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 22라운드 제주와의 홈경기를 갖는다.

 

 

이번 홈경기에는 강원FC 메인스폰서 하이원리조트 직원들이 단체로 경기장을 찾는다. 하이원리조트 직원들은 “강원FC가 최근 2번의 원정경기에서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는데, 홈에서만큼은 연패를 끊고 승리하기를 바란다”며 단체응원에 나서기로 했다.

 

 

또 경기 시작 전에는 강원랜드 우수사원으로 선발된 홍보팀 최동헌 대리가 부인 및 5살, 7살 자녀들과 함께 승리를 기원하는 시축에 나설 예정이다. 

 

후원사 직원들의 응원소식이 전해지자 선수들의 각오는 어느 때보다 특별하다. 특히 지난 라운드 전북전에서 이적 후 첫 골을 터뜨렸던 공격수 최진호는 “홈경기에서만큼 꼭 득점포를 터뜨리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들려줬다.

 

 

최진호는 “강원FC 입단 후 데뷔골이라는 점에서 기뻤지만 팀이 이기지 못해 그 기쁨은 오래 가지 못했다”며 “공격포인트 10개를 기록하는 게 올 시즌 나의 목표다. 목표도 이루고, 팀이 어려울 때마다 결정적인 역할을 해줄 수 있는, 든든한 팀의 일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진호는 “전북전 당시에는 내가 잘했기보다 (진)경선이 형의 어시스트가 너무 좋았기에 득점에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제주전에서 기회가 다시 주어진다면 무조건 골문 앞으로 돌진하겠다. 꼭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내가 가진 에너지를 터뜨리고 싶다”고 제주전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