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지친 전남 상대로 잔류 확정 지을까?

작성일 : 2018-11-04
조회수 : 90

강원FC, 지친 전남 상대로 잔류 확정 지을까?

강원FC가 전남 드래곤즈를 상대로 K리그1 잔류 확정을 위한 승리 사냥에 나선다.

강원FC는 오는 4일 오후 4시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스플릿라운드 2번째 경기를 치른다.

강원FC는 이번 라운드 승리할 경우 12위 전남과 승점 차가 11점까지 벌어져 K리그1 잔류를 확정짓게 된다.

전남전만 승리한다면 이후 남은 3경기서 강원FC가 모두 패하고 강등권인 전남과 인천이 3연승을 해도 순위가 뒤바뀌지 않는다. 강원FC는 다득점 부문도 앞서있어 여러모로 유리하다.

만약 강원FC가 전남전 무승부를 거둘 경우 양팀 사이의 승점 차는 8점차가 된다. 이후 남은 3경기서 전남이 모두 승리해 승점 9점을 확보한 뒤 강원FC가 전패해야 순위가 뒤바뀐다.

강원FC가 이번 전남전 무승부를 기록한 뒤 남은 3경기서 1경기만 무승부를 획득, 전남이 모두 승리한다 해도 양팀의 승점은 같아진다. 전남이 강원FC를 역전하려면 마지막 3경기서 13골 이상 넣어야 한다.

이번 라운드 불안한 건 추격당하는 강원FC보다 추격해야 하는 전남 드래곤즈다. 전남 드래곤즈는 지난달 31일 주중 FA컵 경기에 체력을 소진한 상태로 원정에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강원FC는 반면 지난 일주일 동안 전남전에 초점을 맞춰 준비해왔기 때문에 차분하다. 더욱이 홈경기다 보니 선수단 사이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머쥐고 잔류를 확정짓겠다는 의지가 강한 상태다.

여러모로 강원FC에게 유리한 상황이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만약 이번 라운드 전남에 패하게 될 경우 승점 차가 5점까지 줄어들어 언제든 역전 기회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상위스플릿보다 더욱 치열한 하위스플릿에서 K리그1 잔류를 위한 승부처에 서 있는 강원FC와 전남 드래곤즈. 과연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