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최고의 자산 이근호, 우즈베크 꺾고 러시아 향한다!

작성일 : 2017-09-04
조회수 : 53

강원FC 최고의 자산 이근호, 우즈베크 꺾고 러시아 향한다!

강원FC 이근호가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고 월드컵 진출을 위해 그라운드를 누빈다.

이근호는 올 시즌 강원FC에서 활약을 바탕으로 지난 8월 14일 2018 러시아 월드컵을 향한 대한민국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8월 21일부터 대표팀에 합류해 K리그 무대를 넘어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10차전을 통해 월드컵 진출을 위한 담금질에 한창이다.

이근호는 2017시즌 개막을 앞두고 강원FC에 합류했다. 강원FC의 폭풍 영입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이근호는 다른 선수들의 강원FC 이적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구단의 비전과 목표에 자신의 미래를 걸었다. ‘새로운 도전’을 결정한 이근호는 전지훈련에서 서서히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강원FC에서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젖혔다.

강원FC의 이근호에 대한 투자는 대성공이었다. 이근호는 강원FC 최고의 자산이 됐다. 이근호는 불과 6개월 만에 강원FC를 대표하는 선수가 됐다. 더 나아가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됐다. 강원FC 소속 선수 가운데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는 이근호가 처음이다. 강원FC 창단 9년 만에 첫 성인 대표팀 선수가 탄생했다.

이근호의 도전 정신과 강원FC의 투자가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만들었다. 이근호의 가치는 돈으로 환산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근호와 가장 호흡이 좋다”고 말하는 문창진은 강원FC에 와서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이근호가 최전방에서 왕성한 활동량을 보이자 문창진에게 많은 찬스가 생겼다. 둘의 연계 플레이 역시 시간이 흐를수록 물이 오르고 있다. 김경중도 이근호와 호흡을 맞추면서 K리그 연착륙에 성공했다. 또한 이근호는 롤모델로 신인 선수들 성장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올 시즌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안상민과 김민준은 이근호와 많은 대화를 한다. 이근호를 통해 마음가짐, 생활 등 경기 외적으로 큰 도움을 받았다.

이근호는 강원FC에서의 존재감을 대표팀에서도 보일 준비에 한창이다. 고참으로서 경기 외적으로 분위기를 이끄는 것은 물론 경기에 출전해 월드컵 진출을 이끌겠다는 각오다. A매치 77경기를 통해 기록한 19골을 바탕으로 아시아 무대를 정복할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지난 8월 31일 열린 최종예선 9차전 이란전은 이근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이근호의 부재 속에 대표팀은 이란을 상대로 0-0 무 승부를 거뒀다. 이란과의 일전을 무승부로 마무리한 대표팀은 한국시각 오는 6일 오전 0시에 펼쳐질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반드시 무승부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월드컵 진출 티켓을 확보하게 된다.

패배는 곧 탈락이다. 대표팀의 월드컵 진출을 위해서는 공격의 선봉장 이근호의 활약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이근호는 “과거 우즈베키스탄은 대한민국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무대에 진출하는 데 도움을 많이 줬다”며 “좋은 기억이 많다. 오는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도 기분 좋게 마무리하고 싶다”고 우즈베키스탄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이근호는 현재까지 우즈베키스탄과 통산 A매치에서 2골을 넣어 강한 모습을 뽐냈다. 다가오는 우즈베키스탄전을 쉽게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근호는 자만하지 않았다 “앞서고 있는 전적과 과거 경기 결과로 자만하면 좋지 않을 수 있다. 조심스럽게 준비하려고 한다”고 다시 만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결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근호는 올 시즌 강원FC의 엠블럼을 품고 K리그 클래식 무대에서 맹활약했다. 강원FC가 보유한 자산 중 최고의 가치를 뽐낸 선수로 강원도민에게 축구를 통한 기쁨을 선사했다. 이제 강원도를 넘어 대한민국 국민을 향해 즐거움을 제공할 준비를 마쳤다. 오는 우즈베키스탄전 시원한 골 맛과 월드컵 진출의 기쁨을 위해 이근호는 강원FC의 엠블럼과 태극마크를 함께 가슴에 품는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