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최윤겸 감독 “선명한 ACL 목표 향해 오직 전진할 뿐”

작성일 : 2017-05-30
조회수 : 3189

강원FC 최윤겸 감독 “선명한 ACL 목표 향해 오직 전진할 뿐”

 

최윤겸 강원FC 감독이 목표를 향한 결연한 의지를 나타냈다.

최윤겸 강원FC 감독의 시선은 벌써 더 나은 미래를 향해 있다. 지금까지의 결과에 안주하기보다 더 발전해야 할 부분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 그는 “아직 경기력이 만족스럽진 않다. 결과만 봤을 때는 만족스럽다고 할 수 있지만 내용적인 면에서 미흡한 부분들이 많았다. 상대와 대적할 때 풀어가는 방법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 실수들이 적은 편은 아니었다”면서 “점수로 이야기하면 70점 정도이다. 우리가 원하는 목표에 닿으려면 꼭 수비가 보완돼야 한다. 선수들이 ‘원팀’으로 똘똘 뭉쳐 힘든 시기를 극복했다. 더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최윤겸 감독은 선수들과 소통하는 사령탑이다. 대화를 통해 공감하고 하나의 목표를 공유한다. 아들과 같은 선수들을 다그치기보다 보듬어 준다. 선수들은 최윤겸 감독의 믿음 속에서 자신의 재능을 꽃피우고 있다. 선수들 사이에서 “좋은 감독님과 오래도록 함께하기 위해서라도 잘해야 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강원FC 선수단은 최윤겸 감독을 중심으로 불과 3개월 만에 완벽한 ‘원팀’으로 거듭났다. 이제 클래식 ‘넘버원팀’이 되기 위해 하나된 마음으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선수단을 지휘하는 최윤겸 감독은 겸손한 자세지만 또렷한 목소리로 강원FC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털어놨다.

■ 다음은 최윤겸 감독 일문일답.

– 13경기를 마치고 휴식기에 들어갔다.

시즌 초반에 홈에서 승리가 없었다. 우리가 원하는 순위에도 있지 못했다. 나와 선수들 모두에게 힘든 시기였다. 자신감도 떨어진 상태였다. 부상 선수가 돌아오고 4연승하면서 팀 분위기가 살아났다. 경기력도 향상됐고 1라운드 막판에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

– 100점 만점에 몇 점 정도로 평가하는가.

아직 경기력이 만족스럽진 않다. 결과만 봤을 때는 만족스럽다고 할 수 있지만 내용적인 면에서 미흡한 부분들이 많았다. 상대와 대적할 때 풀어가는 방법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 실수들이 적은 편은 아니었다. 점수로 이야기하면 70점 정도이다. 우리가 원하는 목표에 닿으려면 꼭 수비가 보완돼야 한다.

– 최근 4연승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최근 흐름이 좋은 원동력이 무엇인가.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불타서 아주 뛰어난 팀워크를 보여주고 있다. 어려웠을 때도 사기가 안 떨어지고 하고자 하는 의욕들이 있었다. 서로 믿음을 가지고 같이 했기 때문에 어려운 과정도 풀어갈 수 있었다. 구단에서도 조태룡 대표님의 전폭적인 선수단 지원으로 선수단 사기에 도움이 많이 됐다. 프런트 직원들의 헌신적인 도움이 있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고 미래가 더 밝다. 그로 인해 선수들은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준비할 수 있었다. 결과가 따라오면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이어졌다.

– 13경기에서 20골을 터뜨렸다. 최근 4연승 과정에선 매 경기 멀티골이 나왔다.

지난해에는 개인 능력이 뛰어난 선수가 많지 않았다. 조직화된 전술로 득점을 만들고자 했다. 올해 같은 경우는 다르다. 세트피스에 의한 득점이 많다. 개인적인 능력이 공격적인 포인트로 나타나고 있다. 2~3골을 매 경기 넣고 있다. 이런 부분은 굉장히 반갑다. 공격수들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면서도 골을 넣고 있다는 것은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다.

– 현재 빼어난 공격력에 비해 수비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라 세트피스 수비에 대한 부분이 완벽하게 갖춰지진 않았다. 선수들 간 정신적인 공감이 이뤄지고 있다. 시간이 흐르면 전체적인 수비 밸런스가 더욱 견고해 질 것이다. 전체적인 선수들이 수비에 가담해야 한다. 조직화된 수비가 없으면 결코 좋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는다.

– 시즌을 앞두고 23세 이하 선수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13경기에서 4명의 선수가 경기에 뛰었다. 공격 쪽에서는 임찬울이 득점을 올리며 좋은 활약을 펼쳤다. 23세 이하 선수들이 데뷔 시즌임에도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다. 계속해서 선수들을 관찰하고 있다. 최근 백종환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위기가 있었지만 박요한이라는 보석을 발견했다. 경기에 나서 안정적으로 잘 하고 있다.

– 목표로 하는 ACL 진출에 대해서는 어떻게 예상하는가.

처음에 시작할 때는 첫 라운드를 치러야 예상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했다. 1라운드를 통해 실력에 대한 평가를 확인했다. 첫 라운드에선 적응할 시간이 필요했다. 우리팀의 위치를 확인한 시간이었다. 1라운드에서는 경기력 기복이 있었다. 2라운드는 더 안정적으로 업그레이드된 경기력을 보일 것이다. ACL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힘차게 전진할 뿐이다. 거칠 것은 없다. 하나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 13경기를 치르면서 수훈갑을 뽑는다면.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힘든 시기에도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함께 이겨냈다. 선수단 전원을 수훈갑으로 뽑고 싶다. 이근호와 황진성 등이 매 경기에 나서 제 역할을 다했다. 백종환, 발렌티노스, 오승범, 정조국 등이 부상임에도 팀을 위해 헌신했다. 선수 한 명, 한 명 모두가 최선을 다했다

– 시즌 개막을 앞두고 원팀을 강조했다.

이 부분에 있어서 매우 만족스럽다. ‘원팀’으로 거듭났다. 주장을 비롯해 부주장, 고참들이 솔선수범해서 하나의 팀으로 가자는 분위기가 잘 형성됐다. 똘똘 뭉친 힘으로 어려운 시기를 넘겼다. 잘 버텨내면서 연승이 시작됐다. 선수들의 자신감이 올라갔고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 똘똘 뭉친 하나의 가족처럼 됐다. 서로에 대한 믿음을 갖고 있다.

– 앞으로 휴식기 동안 어떻게 준비하겠는가.

목요일까지 휴식을 취한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휴가를 부여했다. 6월에는 베트남을 3일 동안 다녀올 계획이다. 선수들 피로가 쌓이지 않게 잘 조율해야 한다. 이후 훈련에서는 조직력을 극대화하는 데 시간을 할애하겠다. 수비 조직력을 끌어올리겠다. 수비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는 기간이 되도록 하겠다. 공격적인 부분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 마지막으로 감독으로서 선수들이 누적된 피로에서 회복해 좋은 경기력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