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춘천 홈에서 수원 잡고 반등 노린다

작성일 : 2018-04-10
조회수 : 272

강원FC, 춘천 홈에서 수원 잡고 반등 노린다

강원FC가 춘천 홈으로 수원 삼성을 불러들여 승리를 노린다.

강원FC는 11일 오후 8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수원 삼성과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강원FC에 이번 경기는 중요한 일전이다. 리그 순위 4위로 현재 상위권을 달리고 있지만 최근 2경기에서 패배하며 연패 탈출과 반등을 노려야 하는 경기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수원 삼성은 강원FC와 승점 1 차이로 리그 5위를 기록 중이다. 강원FC를 맹추격하고 있는 팀 가운데 하나다. 5라운드 현재까지 강원FC는 3승2패(승점 9), 수원 삼성은 2승2무1패(승점8)를 거둔 상태다.

역대 통산 전적을 살펴보면 강원FC가 수원 삼성에 3승3무9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K리그2(챌린지) 강등 뒤 다시 K리그1(클래식)으로 승격한 지난 시즌에는 1승1무2패로 호락호락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강원FC가 승격 첫 해인데다 선수층이 얇았던 점을 생각하면 K리그1 명문 구단인 수원 삼성을 상대로 나쁘지 않았던 결과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강원FC는 두 번의 패배를 기록했지만 소득도 있었다. 최전방 공격수 제리치가 2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뛰어난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핵심 공격수 이근호도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장을 활발하게 누비며 공·수 양면에 걸쳐 기여했다.

다만, 디에고가 울산전 퇴장으로 인해 이번 경기 출전할 수 없다. 하지만 지난해와 비교해 폭넓은 선수층을 보유한 강원FC는 대안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팀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선수들 모두 투지가 살아있다. 지난 울산전 10명이 싸웠지만 곧바로 반격에 나서며 만회골을 만들어냈고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경기 종료 직전까지 공격을 이어가며 울산 수비진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춘천 홈에서 승리를 통해 다시 한번 선두 경쟁 대열에 합류하려 하는 강원FC. 홈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고 라이벌 FC서울과 슈퍼매치로 진을 뺀 수원 삼성을 잡아낼 수 있을지 기대된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