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팀 최다출전선수 ‘개근상’ 이재훈의 각오

작성일 : 2015-02-13
조회수 : 1082

11.jpg

 

 

지난 시즌 이재훈은 34경기 3도움을 기록했다. 2014년 K리그 챌린지는 총 36라운드까지 진행됐으니 사실상 전 경기 출장이라 말해도 과언이 아닐 듯 싶다. 덕분에 팀 내 최다출전선수라는 영예도 얻었다.

 

쿤밍전지훈련에서 만난 이재훈은 이에 대해 “사실 성격 상 기록을 크게 의식하는 편이 아니다. 그러다 시즌이 끝나고 선수단 기록을 살펴보게 됐는데 내가 팀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출전했더라. 깜짝 놀랐다”며 웃었다.

 

시즌 시즌에 대해서는 “프로 데뷔 이래 힘든 시기가 많았기 때문에 기회가 오면 꼭 잡아야겠다는 생각을 늘 했다. 그래서 매 경기 나서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축구인생 이래 가장 많은 땀을 흘린 한 해였다”고 회상했다.

 

연세대를 졸업한 이재훈은 지난 2012년 K리그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강원FC에 입단했지만 K리그 무대는 녹록치 않았다. 2012년 데뷔시즌 10경기에 출장하며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2013년에도 8경기 출전에 그치며 ‘미생’에 그쳤지만 2014년 들어선 개막과 동시에 주전 자리를 꿰차며 ‘완생’의 그림을 비로소 그리기 시작했다.

 

이재훈은 “지난해 5월 14일 고양전에서 프로 첫 도움을 기록했다. 이날 강원FC가 창단 이래 최다연승인 4연승을 기록했는데, 팀의 일원으로서 나 역시 일조했다는 점에서 잊을 수 없는 경기였다”면서 “그동안 수비력에 비해 크로스나 오버래핑이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지난 해 내가 올린 3도움은 이러한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이기 때문에 더욱 뜻깊다”라고 스스로를 평했다. 

 

이번 전지훈련에 대해서는 “지난해와 확실히 모든 부분에서 다른 듯하다. 박용호, 이완 등 리더십 넘치는 형들의 합류로 훈련장에서 파이팅이 넘친다”며 “고참 선수들의 솔선수범을 보며 배우는 것이 많다. 프로선수로서 배우는 점들도 많고 올 시즌 제대로 성적 한번 내보자는 분위기도 강하게 형성되어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이재훈은 “프로 선수라면 필드에서 최선을 다해 가진 모든 에너지를 쏟아내야 한다는 최윤겸 감독님의 말씀에 크게 배웠다”며 “이를 실천하기 위해서는 우선 베스트11이 되어야한다. 연세대 선배인 이완 형과 포지션이 겹치는데, 완이 형은 프로에서 오랫동안 생활한 만큼 배울 것이 참 많은 선배다. 내가 갖지 못한 형의 장점들을 우선 배우고 싶다”는 말과 함께 아름다운 경쟁을 시사했다.

 

마지막으로 이재훈은 “올해가 강원FC에서 보내는 4번째 시즌이다. 경기에 나서지 못해 심적으로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돌이켜보면 나를 성장시켜준 소중한 경험이었다”면서 “올 시즌은 모든 선수들이 함께 웃었으면 좋겠다. 경기에 나가 뛸 수 있다는 사실에 매일 감사하며 기적같은 시즌을 만들고 싶다”고 2015시즌 목표를 밝혔다.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이재훈은 강원FC에서 성실함과 겸손함이 가장 돋보이는 선수다. 그 결과로 지난해 ‘개근상’에 준하는 리그 34경기 출전이라는 기록을 쌓았다”면서 “올해는 이완과 치열하게 경쟁해야하는데 이는 더 큰 선수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일 것으로 보인다. 실력과 인성이 모두 성장하는 시즌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