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2011 K리그 신인드래프트서 1순위 중의 1순위 김오규 지명

작성일 : 2010-11-09
조회수 : 4719


강원FC는 오늘(9일) 오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1년 K리그 신인 선수 선발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수비수 김오규(관동대)를 뽑았다.

김오규는 성덕초-강릉중-강릉농고-관동대를 거친 강원도 토박이로 지난해 춘계 1.2학년 축구대회에서 관동대를 우승으로 이끌며 MVP를 수상했고 올해 열린 강원도협회장기대학축구대회에서도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2012 런던올림픽을 준비 중인 홍명보호의 부름을 받은 차세대 수비 유망주다. 

고교시절 공격수에서 중앙수비수로 전업한 김오규는 “쉽지는 않겠지만 열심히만 한다면 충분히 K리그에서도 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내년 강원FC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지능형 수비수가 되겠다. 강원도를 빛내는 별이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강릉에서 축구를 했기에 강원FC에 입단하고 싶은 마음이 무척이나 남달랐다”고 운을 뗀 김오규는 “그렇지만 전체 1순위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드래프트 현장에서 자신을 향한 뜨거운 관심에 놀라는 눈치였다. 또 김오규는 “원래 태어난 곳도 강릉”이라며 “이렇게 많은 기자들을 만난 게 처음이라 동해에서 태어났다고 말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유아기를 동해에서 보냈을 뿐인데 정정이 가능할지 모르겠다”며 ‘신인’다운 걱정스런 표정을 지어 좌중을 웃게 만들기도 했다. 

이밖에 강원FC는 강릉시청 출신의 스트라이커 장혁진(5순위) 주문진중-강릉농고-광운대를 거친 공격수 정성민(6순위)을 뽑았으며 번외지명으로는 이우혁(강릉 문성고) 문경주(동해 묵호고) 이신규(춘천고) 등 강원도 출신 선수들을 고루 영입하며 내년 시즌 장밋빛 미래를 위한 구상을 마쳤다.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는 “도민구단으로서 강원도를 대표하는 지역 인재들을 타도에 뺏길 수 없었다”며 “특히 강원도 토박이인 김오규의 지명은 상징하는 바가 무척 크다. 우선 지역과 밀착하는 강원FC의 마케팅과 연결지을 수 있겠다. 또 강원도 내 축구 유망주들에게는 지역에서 열심히 한다면 프로선수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됐다”라고 김오규의 전체 1순위 지명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김원동 대표이사는 또한 “앞으로 강원FC는 지역인재를 멋지게 키워내는 산실이 될 것”이라며 “지역연고를 탄탄히 할 수 있도록 구단 차원에서 노력할 것이니 이번에 뽑힌 선수들도 강원FC를 위해 열심히 뛰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원FC 2011 신인선수 프로필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