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6월 28일 ‘사랑의 집짓기’ 자원봉사 가질 예정

작성일 : 2010-06-28
조회수 : 3499
강원FC ‘사랑의 집짓기’ 자원봉사 시즌 2가 시작된다!

강원FC는 오는 6월 28일(월) 강원도 인제군 북면 원통리에 위치한 한국해비타트 춘천지회건축현장에서 ‘사랑의 집짓기’ 자원봉사 활동을 가진다.

강원FC 선수단은 지난해에도 무주택 서민들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해 ‘사랑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가한 바 있다. 이번 봉사활동은 ‘사랑의 집짓기’ 봉사활동 시즌 2인셈.

지난 6월 6일 컵대회를 마치고 꿀맛 같은 일주일 휴가를 보낸 뒤 선수단은 강릉에서 후반기 시즌 도약을 위한 담금질에 들어갔다. 그러나 여름훈련 기간에도 어려운 이웃을 향한 따뜻한 손길을 멈출 수는 없기에 강원FC 선수단은 다시 한 번 망치와 못을 들기로 했다. 또한 최순호 감독, 김상호, 최진철, 서동명 코치 등 코칭스태프들과 의무 트레이너, 주무 등 지원스태프들도 함께 한다.

김영후는 “지난 여름 동료 선수들과 함께 가진 ‘사랑의 집짓기’ 봉사활동은 지금도 뿌듯한 기억으로 남아있다. 그라운드가 아닌 먼지가 날리는 작업현장에서 이웃을 위해 땀 흘린다는 사실은 참으로 보람된 일”이라며 “앞으로도 경기장에서 받은 사랑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눠주는데 소중히 쓰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는 “월드컵 기간 동안 전 국민이 축제 분위기에 들 뜬 가운데서도 강원FC 선수단은 조용히 어려운 이웃을 향한 나눔의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며 “소외계층을 향한 꾸준한 관심과 사랑의 실천은 그들에게 큰 희망이 될 수 있다. 앞으로도 강원FC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