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명 응원영상 제작

작성일 : 2012-03-29
조회수 : 0

강원FC는 <위대한 탄생2> 최종결승에 오른 구자명의 우승을 기원하며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김상호 감독과 청소년대표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오재석과 이재훈, 김은후가 직접 출연해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구자명과 청소년대표시절 룸메이트였던 ‘짝꿍’ 김은후는 “한일전에 벤치만 지키고 있다 숙소로 돌아왔던 날, 함께 옥상에 올라가 하늘 보며 한숨 쉬던 그때가 지금도 많이 생각난다. 축구인생에 있어 많은 추억을 공유했던 자명이 넌 특별한 친구”라며 “그런 네가 <위대한 탄생2>를 통해 인정받는 모습을 보니 참 기쁘다. 꼭 우승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재석은 “작년 여름 쯤 자명이가 <위대한 탄생2> 오디션 당시 부활의 ‘비밀’을 부르고 김태원님께 칭찬받아 너무 기쁘다며 흥분된 목소리로 전화를 했었다”며 “그때 ‘이대로 결승까지 가자’고 했는데 정말로 결승까지 진출한 자명이가 참 기특하다”는 에피소드를 전해줬다.

또한 오재석은 “자명이는 어릴 때부터 뭐든지 열심히 하고 심성이 곱고 맑았다. 이선희 멘토와 대중도 그 진솔한 모습을 이를 알아봐주는 것 같다”며 “10년 가까이 해왔던 축구를 잊기가 쉽지 않았을텐데, 노래를 통해 새롭게 태어나는 모습이 참 대견스럽다. 앞으로 자명이는 가수로, 나는 축구선수로 국민들에게 사랑받았으면 한다”는 바람을 비쳤다.

이재훈은 “지난 번 <위대한 탄생2>를 보다 자명이와 같이 찍었던 청대 시절 과사(과거사진)가 나와서 (웃음) 깜짝 놀랐다”며 “TV에 나와 열심히 노래하는 자명이의 모습을 볼 때마다 더 응원하게 된다. 앞으로 좋은 가수가 되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청소년대표시절 구자명을 지도했던 ‘은사’ 김상호 강원FC 감독은 “축구선수로의 성장과정을 지켜보는 동안 구자명은 어떤 일을 해도 잘할 거라고 믿었다. 지금도 열창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가슴이 뭉클하다”며 “최선을 다하는 그 모습이 앞으로 발전의 디딤돌이 될 거라고 확신한다. 구자명의 우승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김상호 감독은 또한 “이제 가수로의 길을 가게 됐지만 축구선수로서의 과거를 잊지 말고 축구 홍보에서 더욱더 일익을 담당했으면 좋겠다”는 당부도 함께 전했다.

강원FC의 구자명 응원영상은 유튜브(http://youtu.be/n7n9EZhrA0s)에서 확인할 수 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