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규-최진호, 나를 버렸다…’오직 강원 위해’

작성일 : 2014-02-19
조회수 : 1300

김오규 최진호.jpg

 

 

[안탈리아(터키), 공동취재단]

 

 

강원FC의 동갑내기 리더진 김오규와 최진호(이상 25)가 강원을 위해 자신들을 버리기로 마음을 먹었다.

 

 

김오규와 동갑내기 친구인 최진호는 2014년 강원을 이끌 주장과 부주장으로 선임됐다. 단순한 주장과 부주장이 아니다. 강원의 2014년 목표가 K리그 클래식 승격으로 명확하게 정해진 만큼 김오규와 최진호는 30여명으로 구성된 선수단을 목표까지 이끌어야 할 책임이 생겼다. 게다가 25세의 젊은 나이인 만큼 선배들과 후배들의 사이에서 선수단을 잘 조절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다.

 

 

막중한 책임이 생긴 만큼 어깨가 무겁다. 주장 김오규는 “선배들로부터 아무리 이야기를 들어도 결국 자신이 부담감을 떨쳐내야 한다. 고등학교와 대학교 때 다 주장을 맡았지만, 아마추어와 프로가 다른 만큼 생각처럼 되지 않고 있다”고 걱정을 토로했다. 김오규를 뒤에서 돕는 최진호 또한 “힘든 점이 많다. 코칭 스태프가 바뀌면서 우리 스스로가 할 것이 많아졌다. 그런 상황에서 주장과 부주장을 맡게 돼 다른 선수들에게 신경을 많이 써서 관심을 가져야 하게 됐다”고 애로사항을 드러냈다.

 

 

어깨가 무겁다고 짐을 훌훌 털어낼 수 있는 법은 아니다. 김오규와 최진호도 그 점을 잘 알고 있다. 결국 김오규와 최진호는 강원이라는 팀을 위해 자신들을 버리기로 결정했다. 두 가지를 모두 신경 쓸 수 없다면, 자신의 것을 버리고 팀을 위해 움직이겠다는 뜻에서 였다. 김오규는 “난 지금 내 개인적인 것을 모두 배제했다”고 말했고, 최진호도 “개인적인 목표가 없다. 오직 팀에 도움이 되려는 작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유 있는 결정이었다. 김오규는 수비에서 자신이 홀로 뛰어나봤자 강원의 수비 전체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다라는 것을 깨달았다. 김오규는 “많이 생각을 했다. 수비라는 포지션 특성상 혼자서 잘한다는 것은 의미가 없다. 수비적인 측면에서 혼자 잘한다는 것보다는 이 친구가 힘들 때 내가 도와주고, 내가 힘드면 그 친구가 날 돕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격수의 경우 자기가 잘해서 한 두 명을 제치고 골을 넣을 수도 있지만, 수비수는 한 두명이 잘 한다고 무실점을 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최진호의 결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강원은 신임 알툴 감독 체제 아래 모든 것에 변화를 주고 있다. 특히 팀의 공격 전개 방법에 큰 변화를 꾀했다. 대표적으로 측면 위주의 공격에서 중앙에서의 공격으로 변화가 있다. 측면에서의 활약을 장기로 내세우는 최진호로서는 적응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자신의 활약이 목표가 아닌 만큼 순응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최진호는 “내가 뛰던 역할이 아니다 보니 내가 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기가 힘들다”고 어려움을 토로하면서도 “두려움은 분명 있다. 하지만 내 것을 버리고 무엇을 하더라도 팀에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과거에도 그랬고, 그런 생각을 하면 잘 풀렸다. 나만의 생각이지만 오규도 그렇고, 감독님이 계속 바뀌는 상황에서도 자신의 자리는 계속 잡았다. 그건 팀에 도움이 됐기 때문이다. 나도 팀에 도움이 된다면 내 자리는 알아서 따라올 것이다”고 전했다.

 

분명 자신을 버린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팀 성적이 중요하지만 개인 활약을 무시할 수 없는 프로 선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선수는 망설이지 않기로 했다. 리더진인 자신들이 하지 않는다면 다른 선수들 또한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김오규는 “신인에게 많이 강조하는 것이 희생이다. ‘너 자신을 버려라’고 하고 있다. 나 역시 모든 선수들이 보고 있는 훈련에서 그런 모습을 보이려고 솔선수범하고 있다. 신인들이 잘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오규의 희생을 곁에서 지켜보고 있는 최진호는 “오규가 매우 잘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선배들과 어린 선수들의 중간 역할이 중요한데, 그 열할을 잘 하고 있다. 선후배와 소통도 번갈아 가면서 하고 잘 융화를 시키고 있다”면서 “내가 부주장이지만 사실 주장이 있을 때는 내가 할 일이 없다. 팀의 일원이라는 마음을 가지고 주장을 도울 뿐이다. 오규가 하고자 하는 일을 나도 뒤에서 묵묵히 수행하려고 한다”고 김오규와 한마음을 전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