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공 축구’ 루이스 영입!!!

작성일 : 2016-07-19
조회수 : 8414

KakaoTalk_20160719_113833266.jpg
닥공 축구의 트레이드마크 루이스(35.FW)가 강원의 품에 안겼다.

강원FC19일 낮 루이스와 계약에 합의하면서 올여름 이적시장에서의 폭풍 영입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원은 이로써 7월 한 달 간 세르징요를 시작으로 박희도, 마라냥, 루이스까지 시장에 나온 대어를 모두 낚아내면서 클래식 승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강원은 특히 루이스에게 러브콜을 보냈던 국내 1부리그 2개팀과 2부리그 1개팀, 해외 구단 등과의 영입 경쟁에서 거금을 들이지 않고도 구단의 철학과 비전을 앞세워 스카우트에 성공해 의미를 더했다.

 

강원은 루이스의 영입으로 K리그 크래식 수준의 화려한 공격진을 보유하게 됐다. 또한 철저한 자기 관리와 특유의 친화력을 가진 루이스를 통해 선수단 분위기가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의 닥공 축구를 이끌었던 루이스는 2008년 이후 5년간 전북에서 활약하며 통산 151출전 3028도움을 기록한 레전드. 특히 2009년 전북이 창단 첫 우승 당시 도움왕(913도움) 타이틀까지 거머쥐며 아시아 최정상 용병에 등극했다.

 

루이스는 지난 2012UAE로 건너가 알 샤밥, 에미레이트 등에서 뛰었으며 올초 전북으로 복귀해 상반기 11경기에 출전해 32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12FA8강 부천전에서 선발로 출전해 52분을 소화하는 등 즉시 전력으로 투입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는 상황.

 

루이스는 강원행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금전적인 면보다는 가족적인 분위기의 팀에서 뚜렷한 목표를 갖고 생활하고 싶었다면서 미팅을 통해 신임 대표이사 부임 후 구단이 리빌딩 작업을 하면서 분위기가 바뀐 것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수들과 공유하려는 목표는 단순한 클래식 승격이 아닌 챌린지 우승을 통한 승격이다면서 살아 있음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윤겸 감독은 루이스의 영입에 대해 확 달라진 구단의 넘치는 지원 덕분에 더욱 힘이 난다면서 루이스는 최소 3포지션 이상을 소화하는 고급진 멀티 자원이서 전력 강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룡 대표이사는 주어진 여건 내에서 강원도민의 자긍심에 걸맞는 선수를 데려오려 노력했는데 나름 결과가 만족스러운 것 같다면서 특히 루이스가 돈보다 구단의 철학과 비전을 이해하고 강원을 택했다는 점에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2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화룡점정' 외에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다. 대환영입니다. 더위가 싹 가시는 소식이군요~~
    신재인 2016-07-19
  • 루이스가 자발적으로 팀을위해 전북을 떠나겠다고 한 뉴스기사에 장난 섞인 말로 "강원으로 오세요" 라고 댓글 달았었는데... 이게 현실이 될줄이에....
    김만수 2016-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