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스키점프장의 축구장 활용 성공!

작성일 : 2016-09-29
조회수 : 561

KDH_2694.jpg

우려를 환호로 바꾼 스키점핑타워 축구장!”

 

불가능은 없다. 강원FC가 세계 최초로 시도된 스키점프장의 축구장 변신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강원은 28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 축구장에서 마지막 홈이전경기를 펼쳤다. 안양을 3-0으로 제압하고 본격적인 우승 경쟁에 나섰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였지만 올해 우천 최다 관중이 경기장을 찾아 승리의 기쁨을 함께 누렸다.

 

스키점프장의 축구장 변신은 우연한 기회에 발상의 전환을 통해 시작됐다. 조태룡 강원 대표이사는 회의 참가 차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를 방문했다. 전망대에 오른 조태룡 대표이사의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온 것은 착지장이었다.

 

넓게 펼쳐진 착지장을 보며 조태룡 대표이사가 가장 먼저 떠올린 것은 축구였다.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는 해발 700m 대관령에 위치해 스포츠경기에 최적의 장소다. 올 여름 무더위에도 최고기온 26.9, 평균기온 21.9도에 머무를 정도였다. 하지만 지난 2009년 완공 이후 7년 동안 3차례의 국내 및 국제대회가 열린 것이 고작이었다.

 

조태룡 대표이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사후 활용 문제의 새로운 해결책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평창 홈이전경기를 추진하기 시작했다.

 

출발이 순탄하진 않았다. 가장 먼저 편견과 싸워야 했다. ‘스키점프장에서 축구가 되겠느냐라는 생각을 나타내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강원FC는 믿음을 갖고 뚝심 있게 일을 진행했다.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에 개최를 계획했다. 그러나 현실적인 벽에 부딪혔다. 경기의 기본이 되는 잔디부터 전광판, 화장실, 조명, 락커룸 등이 아예 마련되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평창 개최에 난색을 표했다.

 

강원은 주변의 우려를 환호로 바꾸어냈다. 820일 개최를 목표로 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강원도개발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에 탄력을 받았다. 강원FC720일과 21, 223일 동안 평창을 방문해 축구장 변신을 위한 필요조건들에 대해 탐구했다.

 

가장 기본이 되는 잔디 문제부터 해결했다. 강원도개발공사와 협력해 골프장 잔디팀 10명을 중심으로 관리에 나섰다. 풍성한 잔디를 위해 씨를 뿌렸다. 평창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씨앗이었다. 천공기계로 구멍을 뚫어 잔디 성장을 도왔다. 일주일 후부터 지속적으로 비료를 주고 한 달 동안 집중적으로 관리를 했다. 자식을 키우는 마음으로 잔디를 돌봤다.

 

잔디가 자라나고 매일매일 평창을 찾았다. 스프링클러가 없었기에 수돗물을 끌어당겨 물을 주고 잔디깎이를 돌렸다. 첫 경기는 씨를 뿌린 잔디가 완전히 자라지 않았기에 길이를 3.2cm로 맞혔다. 두 번째 경기부터는 잔디가 풍성하게 올라오면서 길이 2.8cm로 조정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잔디가 그라운드 전체를 덮고 있다. 지면 노출이 없으며 잔디 상태가 좋다고 평가했다.

 

잔디 위의 라인도 직원들이 나서 직접 그렸다. 평창 성공 기원의 마음을 담아 선을 그었다. 잔디 위에 구멍을 뚫어 골대를 박고 그물을 달았다. 하나부터 열까지 강원이 직접 챙겼다.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핑타워 축구장은 국제 규격에 딱 들어맞는 경기장으로 조금씩 바뀌어 나갔다.

 

시간이 흐를수록 강원의 발걸음도 바빠졌다. 하루 24시간을 쪼개서 일을 계획하고 진행했다. 스키점핑타워 내의 사용하지 않는 공간을 활용해 락커룸으로 바꾸었다. 직원들이 나서 청소를 하고 선수들이 대기하기에 부족하지 않는 장소로 만들었다. 갖춰지지 않은 샤워시설은 경기장에서 3분 거리에 있는 오션700의 고급 사우나를 연계했다.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바로 이동해 씻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야간 경기를 위해 조명 설치도 앞당겼다. 830일부터 LED 조명을 가동할 예정이었지만 강원의 첫 평창 홈이전경기 일정에 맞춰 815일까지 완료했다. 강원의 평창 홈이전경기를 위해 함께 마음을 모았고 국내 최초 K리그 LED 조명이 탄생했다.

 

전광판이 없는 것도 문제였다. 전광판 업체를 다방면으로 찾아나섰다. 선거 차량으로 전광판을 대신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강원은 고민 끝에 전광판 업체에 전광판 설치를 맡겼다. 경기가 있을 때마다 일찌감치 전광판을 세웠고 관중들은 라이브 영상과 함께 편하게 경기를 관람했다.

 

관객 편의를 위해 실외 화장실을 만들었다. 관중들이 화장실을 가는 동선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었다. 경기 중에 감독과 교체 선수가 자리하는 벤치는 강원도 타 지역에서 임대해왔다. 후반기 전 경기를 중계하고 있는 강원은 수월한 중계를 위해 광케이블 시설도 새로이 만들었다.

 

또한 복잡한 동선을 최소화해 취재진과 관중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홈팬과 원정팬들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경호팀과 연계해 최적의 방법을 찾았다. 많은 관중 속에서 경기를 치러본 경험이 없는 올림픽 조직위가 운영팀을 파견해 동선을 확인할 정도였다.

 

강원의 세계 첫 도전은 성공적인 개최로 이어졌다. 강릉과 원주, 춘천 등 강원도 곳곳에서 많은 팬들이 모였다. 첫 경기 부천전에서 1000여 명에 가까운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안산전에선 783명이 평창에서 강원을 외쳤다. 올 시즌 평일 경기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수치였다.

 

대구전에선 1404명이 평창을 방문했다. 올해 홈 16경기 가운데 세 번째로 많은 관중이다. 마지막 안양 경기의 관중은 633명이었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 평일 야간 경기였지만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강원의 승리를 기원했다. 633명은 올해 빗속에 열린 홈경기 가운데 가장 많은 관중이다.

 

평창은 팬들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냈다. 평창 첫 경기를 보기 위해 남편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성주희 씨는 정말 좋다. 탁 트인 시야와 시원한 폭포, 스키점프장 등 이색적인 풍경이 재미를 더한다. 강릉은 무척 더웠는데 여기는 시원하다. 선수들이 경기하기에 좋은 환경이다고 말했다.

 

평창을 찾는 구단의 만족도도 높았다. 선선한 날씨 속에서 열린 경기에 선수들은 더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했다. 이흥실 안산 감독은 팬들을 위해 좋은 시도라고 본다. 시설도 훌륭했다. 전용구장에 온 느낌이라고 호평했다. 일본 잡지의 한 기자는 정말 대단하다.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좋다. 전용구장이라고 해도 믿겠다고 놀라워했다.

 

구단의 노력과 팬들의 관심에 선수단은 경기력으로 보답했다. 지난달 20일 부천전에서 0-2로 졌다. 후반기 부진이 이어졌다. 하지만 한 경기로 적응을 끝냈다. 이후 평창 3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펼쳤다. 지난 7일 안산을 1-0으로 잡았다. 선두를 상대로 3경기 무승 부진을 끊었다. 강원은 안산전을 시작으로 연속 경기 무패 행진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6경기 동안 패배가 없었다.

 

평창 세 번째 경기에선 대구를 맞아 1-1로 비겼다. 치열한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강원은 값진 승점 1을 챙겼다. 마지막 경기는 말 그대로 축제였다. 안양을 상대로 무려 3골을 퍼부으며 골 갈증을 씻어냈다. 4달 만에 다득점 경기를 펼쳤다.

 

강원의 평창 홈이전경기 시작은 미미했지만 끝은 화려했다. 축구 불모지에서 전용구장급의 시설을 만들어냈고 성공적으로 4경기를 치렀다. 팬들은 경기장에서 더 높은 목소리로 강원을 외쳤다. 선수단 역시 첫 경기 부진을 딛고 최고의 경기력을 펼쳐보였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