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징요, 위조 여권 사용 혐의로 조사 중

작성일 : 2016-10-19
조회수 : 301

강원FC의 외국인선수 세르징요(28.MF)가 위조 여권 사용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세르징요는 17일 오후 경찰청 외사정보과 및 법무부 서울출입국 이민특수수사대의 관계자와 함께 경찰청으로 이동해 이틀째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세르징요가 20146월 브라질에서 시리아 국적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브로커를 통해 위조된 여권을 보유하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사문서 위조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에 해당한다는게 경찰청 외사정보과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세르징요는 브라질 체류 당시 한 브로커로부터 세르징요의 조부가 시리아계여서 시리아 국적 취득이 가능하다는 설명을 듣고, 이후 브라질 주재 시리아 대사관으로부터 20135월에 시리아 시민권을, 20146월에 시리아 여권을 차례로 취득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대구FC에서 브라질 국적 외국인선수로 뛰었던 세르징요는 지난 6월 한국인 에이전트를 통해 시리아 국적도 함께 보유한 이중국적자임을 밝히고 아시안쿼터 용병으로 강원FC 입단을 희망해 왔다.

 

강원FC는 지난 6월 세르징요가 시리아 여권으로 브라질 주재 한국 대사관으로부터 정상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은 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심사대를 통해 입국한 것을 확인하고 6개월 간의 계약에 합의했다.

 

강원FC는 최근 FIFA로부터 세르징요의 이중국적과 관련한 질의서를 수령한 후 지난 13시리아 출신 조부의 가족력을 기반으로 시리아 국적을 취득했다는 그의 진술을 포함해 관련 서류 일체를 FIFA에 제출하면서 외국인선수 영입에 필요한 적법한 절차를 철저히 준수했음을 밝힌 바 있다.

 

강원FC는 경찰 조사 중 드러난 정황상 세르징요가 시리아 여권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의혹이 존재한다는 점을 감안해 법원의 판결이 나올 때까지 잔여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

 

한편 K리그 내에 FIFA로부터 위조 여권 소지 가능성이 있다는 골자의 공문을 전달 받은 브라질 출신 이중국적 외국인 선수가 더 있어 이들에 대한 경찰의 추가 수사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욱이 K리그의 승강 경쟁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의혹이 있는 선수들에 대한 수사의 시점이 엇갈리면서 형평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K리그에 브라질 출신 2중국적 아시아쿼터 선수는 ㄷㄱfc의 ㅇㄷ선수 한 명 뿐이고, 얼마전까지 서울E에서 활약했던 (작년 우리선수) 벨루소 뿐인데... 우리팀 선수만 먼저 수사가 시작된거네요... 지금 때가 어느땐데.... 그나저나 잘 해결됐으면 좋겠습니다. 어찌보면 세르징요 선수도 피해자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러나 저러나 브라질 주재 한국대사관워세 위조여권임을 감별하지 못하고 비자발급을 해줬고, 출입국 심사에서도 문제가 없었고, 강원FC 구단에서도 행정 절차상 문제가 없었으니 차후 다른 문제는 없겠죠?
    김만수 2016-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