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 폭격기’ 강원FC 제리치 “득점왕 놓치고 싶지 않아”

작성일 : 2018-07-18
조회수 : 336

‘소양강 폭격기’ 강원FC 제리치 “득점왕 놓치고 싶지 않아”

올 시즌 K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 받는 강원FC 제리치가 득점왕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제리치는 올 시즌 강원FC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K리그에 데뷔했다. 첫 시즌임에도 개막전부터 1득점·1도움을 기록하더니 무섭게 공격포인트를 쌓으며 17경기 출전 12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경남FC의 말컹과 함께 현재까지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 라운드 포항과 맞대결서 상대 골키퍼의 선방쇼에 막혀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던 제리치는 18일 울산 현대와 홈 경기서 다시 득점을 노리고 있다.

그는 “득점왕 자리는 당연히 욕심이 난다. 최고의 공격수로 남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올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최근 제리치는 훈련 태도가 더욱 진지해졌다. 강원FC 관계자는 “평소 무던한 성격인 제리치가 훈련 중 무섭게 집중하고 있다. 본인이 득점을 해야 팀이 승리할 수 있다는 생각이 강해진 것 같다. 동료 선수들과 플레이에 대한 의사소통에 더욱 적극적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193㎝·93㎏에 달하는 탄탄한 피지컬과 유연함, 기술까지 더해진 제리치는 전반기 득점 선두를 달린 탓에 후반기 상대 수비수들의 집중 마크 대상이 됐다.

후반기 치른 3경기서 상대팀은 모두 제리치에게 전담마크맨을 붙이고 상황에 따라 협력수비를 펼쳐 제대로 공격하지 못하게 괴롭혔다.

그러나 제리치는 16라운드 인천전 득점을 올리며 여전히 위력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결국 남은 시즌 동안 제리치에 대한 집중 견제는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동료들이 도움을 주겠지만 공격수라면 스스로도 이 같은 압박을 이겨낼 해법을 찾아야한다.

제리치는 “확실히 견제가 심해진 것을 느끼고 있다. 동료들과 조화로운 플레이를 펼치다 보면 압박을 잘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나도 조금 더 강하게 부딪치고 맞서 싸우겠다”고 말하며 이에 굴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득점왕을 목표로 올 시즌 최고의 할약을 예고한 ‘소양강 폭격기’ 제리치. 18라운드 울산전 호쾌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강원FC 승리의 파랑새가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