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블라섬’ 강원FC 2018시즌 유니폼&머플러 디자인 확정

작성일 : 2018-02-02
조회수 : 748

‘오렌지 블라섬’ 강원FC 2018시즌 유니폼&머플러 디자인 확정

강원FC가 2018시즌 유니폼과 머플러 디자인을 확정했다.

강원FC는 2018시즌 유니폼 디자인을 지난해와 동일하게 하기로 결정했다. K리그1(클래식)으로 승격된 뒤부터 사용하면서 좋은 기억을 간직한 유니폼과 함께 지난해 목표였던 ACL(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올해는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다.

해당 유니폼은 지난해 승격 이후 새로 제작된 것으로 구단 디자이너가 48개의 시안을 검토한 결과 나온 작품이다.

홈 유니폼 상의는 오렌지색, 하의는 짙은 파란색으로 제작됐으며 오렌지색에서 파란색으로 색이 점점 변하는 그라데이션을 넣어 동해에 떠오르는 태양을 형상화했다. 강원FC 고유의 색인 오렌지색을 사용해 구단 이미지를 형상화 한 것이다.

원정 유니폼은 상의 흰색, 하의 오렌지색으로 홈 유니폼과 마찬가지로 그라데이션 효과를 주고 깔끔함을 강조했다. 지난해 7년 만에 부활한 서드 유니폼은 밝은 파란색을 사용해 시원한 동해 바다를 떠올리게 만들어졌다.

홈과 원정, 서드 유니폼에는 모두 지난해 새롭게 디자인한 엠블럼이 그대로 사용된다.

강원FC 유니폼은 디자인의 토대가 됐던 아이디어 ‘Style is fitting’에 맞게 스판매쉬 소재로 무척 가볍고 뛰어난 신축성을 자랑하며 선수들 몸에 딱 맞는 맞춤형으로 제작됐다.

<강원FC 2018시즌 머플러 디자인>

머플러 디자인은 새롭게 바뀌었다.

머플러는 남색 바탕에 오렌지색으로 글씨로 앞면에는 ‘BEYOND KOREA’, 뒷면에는 ‘ORANGE BLOSSOM’이라는 문구가 들어갔다. ’BEYOND KOREA’ 문구 양 옆에는 새 시즌 머플러임을 알 수 있도록 ‘2018’을 흰색 글씨로 적어 넣었다.

‘2018’이라는 흰색 글씨 양 옆으로는 구단 엠블럼이 절반씩 그려져 있으며 양 끝단에는 홈과 원정 유니폼 상의 색깔인 오렌지색과 흰색의 스트라이프 무늬가 디자인됐다.

머플러에 새겨질 ‘BEYOND KOREA, ORANGE BLOSSOM’은 올 시즌 강원FC의 캐치프레이즈다. ‘한국을 넘어 오렌지색 꽃을 피우자’란 의미로 K리그를 넘어 ACL(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이뤄내고자 하는 강렬한 염원이 담겨 있다.

강원FC는 유니폼과 머플러에 이어 이달 내로 다양한 구단 MD(Merchandising,기획)상품에 대한 디자인을 확정할 예정이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