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골’의 주인공 이근호, 강원 유니폼 입다

작성일 : 2016-12-09
조회수 : 28801

3185834.jpg

강원FC국가대표 골게터이근호(31.FW)를 품에 안았다.

 

강원FC8일 오후 이근호와 3년 계약에 합의했다. 3년 만에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강원FC는 내년 시즌 ACL 진출권 획득이라는 목표를 위해 전력 보강의 첫 신호탄으로 이근호를 영입한 것.

 

올해 스토브리그에서 한국인 스트라이커가 품귀현상을 겪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강원FC의 이근호 영입은 주목을 끈다.

 

당초 이근호는 제주 잔류가 예상됐다. 하지만 이근호는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의미있게 보내기 위해 잔류와 이적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이근호는 최근 시도민구단의 롤 모델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강원FC가 내년 정규리그 3위 달성을 통한 ACL 진출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있음을 전해 듣게 되면서 호감도가 높아졌다는 전언.

 

결국 강원FC와 이근호의 변화에 대한 욕구와 서로 맞닿으면서 극적인 계약 합의가 이뤄졌다.

 

이근호는 전방에서 측면, 중앙 모두에서 활용할 수 있는 멀티 공격 자원으로서, 왕성한 활동량과 탁월한 골 결정력, 폭발적인 스피드 등 스트라이커가 가져야 할 거의 모든 재능을 갖추고 있다.

 

이근호는 국가대표로 75차례 A매치에 출전해 19골을 터뜨렸다. 특히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러시아와 경기에서 귀중한 골을 작렬한 바 있다.

 

이근호는 변화하는 강원FCACL 도전에 힘을 보태고 싶어 강원행을 결정했다면서 선수생활의 마지막을 강원FC에서 화려하게 장식하겠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이근호는 2004년 인천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했다. 2007년 대구로 이적하면서 27경기 10골로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200832경기 13골을 기록하며 2년 연속 K리그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이후 J리그 주빌로 이와타, 감바 오사카에서 빼어난 활약을 이어 갔다. 2012년 울산 소속으로 K리그에 복귀한 이근호는 2012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며 MVP로 선정됐다.

 

이근호는 상주 상무에서 2년 동안 45경기 19골로 에이스 역할을 했고카타르 엘자이시를 거쳐 2015년 전북 현대에서 뛰었다. 2016년엔 제주에서 리그 35경기 56도움으로 여전한 존재감을 확인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