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공격수 심영성 임대 영입

작성일 : 2012-06-14
조회수 : 1998

강원FC는 제주유나이티드 공격수 심영성을 6개월간 입대영입하기로 합의했다

2004년 성남에서 데뷔한 심영성은 2012년 현재까지 8시즌동안 106경기 14골 6도움을 기록했다.

심영성은 2006년 U-19아시아청소년선수권에서 득점왕(5골)에 오르며 샛별로 떠올랐고 2007년 U-20월드컵에서는 이청용, 기성용 등과 함께 주전으로 활약했다.

2006년 성남에서 제주로 이적한 뒤 주전 공격수로 날개를 폈으나 2009년 12월 교통사고로 1년 넘게 수술과 재활을 반복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 시기에 어머니가 돌아가시는 등 감당하기 힘든 어려움도 닥쳤으나 특유의 ‘뚝심’으로 인내하며 묵묵히 땀 흘렸다. 덕분에 2011년 6월 값진 복귀전을 치렀고 지난 5월 FA컵 32강전에는 선제골을 터뜨리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심영성의 영입으로 김은중, 정성민으로 대표되는 강원FC의 공격력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심영성은 “강원FC에서 절실히 필요로 했던 만큼 주장 김은중 형님을 도와 멋진 결과물들을 내놓겠다”며 “강원FC에서 새롭게 심영성의 부활 드라마를 쓰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