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위한 분투’ 강원FC 쯔엉, 아쉬운 SEA 게임 마무리

작성일 : 2017-08-25
조회수 : 85

‘조국 위한 분투’ 강원FC 쯔엉, 아쉬운 SEA 게임 마무리

강원FC 쯔엉이 SEA 게임 우승 도전을 마무리했다.

쯔엉은 24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5시 말레이시아 알라룸푸르 MP슬라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남아시안 게임(SEA 게임) B조 5차전 라이벌 태국과 경기에서 선발 출장해 활약했다. 베트남 U-22 대표팀은 태국을 상대로 0-3으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앞선 경기에서 3승 1무를 기록했지만 태국전 패배로 4강 문턱에서 아쉽게 SEA 게임 우승 도전을 마무리했다.

쯔엉은 이번 대회 내내 중원에서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뽐냈다. 자신이 가장 선호하는 등 번호 6번을 달고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동료 수비수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였다. 끈끈한 수비조직력을 바탕으로 상대 팀의 공격진을 묶었다. 강원FC 소속으로 출전한 K리그 클래식 무대 경험이 바탕이 되어 강한 압박과 몸싸움을 펼칠 수 있었다. 수비와 함께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한 패스는 공격에 힘이 됐다.

쯔엉의 활약 속에 베트남 대표팀은 B조 1차전 동티모르와 대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캄보디아를 맞이한 2차전에서도 쯔엉의 감각적인 패스에 힘입어 4-1 승리를 맞이했다. 베트남 대표팀의 두 번의 대승 모두 쯔엉이 중심이 됐다. 동티모르와의 대결에서는 수비라인과 환상호흡을 통해 상대에 단 2개의 슈팅만 허용했다. 2차전 캄보디아전에서는 공격 재능을 통해 득점에 결정적인 계기를 제공했다.

쯔엉의 활약에 힘입은 베트남 대표팀은 필리핀을 상대한 3차전까지 4-0 대승을 거뒀다. 3경기 연속 4득점 승리를 통해 SEA 게임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4차전 인도네시아와 0-0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3승 1무의 기록으로 B조 1위 자리를 지켰다. 각 조 2위까지 주어지는 4강행 티켓이 눈앞에 있었다.

베트남의 마지막 상대는 라이벌 이자 B조 2위에 위치한 태국이었다. 하지만 쯔엉의 분투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은 태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다른 악재도 겹쳤다. 동 시간 열린 인도네시아와 캄보디아의 경기에서 인도네시아가 2-0 승리해 2위로 올라섰다. 베트남은 막판에 태국에게 B조 1위를 내주며 3위에 자리했고 쯔엉은 아쉽게 SEA 게임 우승을 향한 도전을 마무리했다.

쯔엉은 염원하던 SEA게임 우승을 이룰 수 없었다. 하지만 대회 내내 최고 수준의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조국의 연속된 대승을 이끌었고 강원FC 소속으로 K리그 클래식 무대를 경험한 능력을 마음껏 뽐냈다. 쯔엉은 다시 한번 조국의 승리를 위해 활약할 예정이다. 오는 9월 6일 2018 UAE 아시안컵 예선 캄보디아전에 나선다. 쯔엉은 동남아시아를 넘어 아시아 최고 수준의 국가대항전을 향해 강원FC 소속으로 만든 경험치를 뽐낼 준비를 마쳤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