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프로스 국가대표’ 발렌티노스, 강원FC 합류 ‘수비 업그레이드’

작성일 : 2017-01-23
조회수 : 8225

발렌티노스.jpg

강원FC키프로스 자물쇠발렌티노스 시엘리스(27.DF)를 영입해 수비진을 업그레이드했다.

 

강원FC는 키프로스 명문 구단 AEL 리마솔에서 발렌티노스를 데려오는 데 성공했다. 발렌티노스는 키프로스를 대표하는 명품 수비수다. 지난 201020세의 나이로 키프로스 국가 대표 데뷔전을 치렀다. 2012년에 키프로스 올해의 유스 선수상을 수상할 정도로 일찌감치 대형 수비수로 주목을 받았다.

 

지금까지 A매치 13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예선, 유로2016에서 키프로스 대표로 활약했다. 지난해 1113일에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 H4차전 지브롤터전에서 2-1로 앞선 후반 42분 쐐기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소속팀에서의 활약도 눈부셨다. 2008~2009시즌 키프로스 THOI에서 3경기를 소화한 발렌티노스는 가능성을 인정받아 2009~2010시즌 아노르토시스 파마구스타로 이적했다. 그는 적응을 마친 2010~2011시즌(7경기)부터 출전 기회를 늘려가기 시작했다. 리그 기준으로 2011~2012시즌 8경기, 2012~2013시즌 10경기, 2013~2014시즌 15경기에 나서 탄탄한 수비력을 보였다. 이 기간 동안 소속팀은 세 차례 UEFA 유로파리그에 진출했고 발렌티노스는 유럽에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2014, 발렌티노스는 2011~2012시즌과 2013~2014시즌 우승을 차지한 키프로스 명문 AEL 리마솔 유니폼을 입었다. 2014~2015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3차 예선 제니트와 2경기에서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다. 2015~2016시즌 UEFA 유로파리그 토트넘과 플레이오프에서도 2경기 모두 선발로 나서 교체 없이 출전했다. 리그에서도 주전 수비수로 맹활약했다. 2014~2015시즌 23경기, 2015~2016시즌 24경기에 나서며 AEL 리마솔 수비의 중심축이었다. 2016~2017시즌에는 강원FC 이적 전까지 팀내 수비수 가운데 가장 많은 18경기에 출전했다.

 

강원FC가 발렌티노스에게 관심을 나타냈을 때 AEL 리마솔은 난색을 표했다. 주축 수비수를 시즌 도중 내주고 싶어 하지 않았다. 하지만 강원FC의 적극적인 설득과 발렌티노스의 강력한 강원FC 이적 의지가 만나면서 키프로스를 대표하는 수비수가 강원도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발렌티노스는 강원FC의 최근 변화와 비전에 대해 큰 매력을 느꼈고 생애 첫 해외진출 목적지를 한국으로 결정했다.

 

발렌티노스는 189cm, 85kg의 탄탄한 체격을 자랑한다. 몸싸움을 피하지 않는 파이팅 넘치는 수비수다. 정확한 수비 위치 선정을 바탕으로 상대 패스를 차단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과감하고 정확한 태클, 타점 높은 헤딩, 단번에 역습으로 나서는 폭발적인 스피드까지 갖추고 있다. 키프로스 U-21 대표팀 주장을 맡을 정도로 리더십이 뛰어나다. 또한 AEL 리마솔 소속으로 매 시즌 골을 터뜨리며 득점력도 겸비했음을 증명했다.

 

강원FC는 천군만마를 얻었다. 발렌티노스 영입으로 취약점으로 지적된 중앙 수비를 강화했다. 울산 전지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안지호, 이용, 강지용에 오는 3월 김오규가 군생활을 끝내고 합류한다. 발렌티노스는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 자원이다. 강원FC의 중앙 수비 라인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C:Users장원일~1AppDataLocalTemp

발렌티노스 시엘리스 프로필

생년월일 : 1990.03.01

포지션 : DF

신장/체중 : 189cm / 85kg

키프로스 U21 대표팀 10경기 2

키프로스 성인 대표팀 13경기 1

-2012년 키프로스 올해의 유스 선수상

-UEFA 유로파리그, 챔피언스리그 출전

발렌티노스 사인.jpg

1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강원 FC 화이팅!
    방극진 2017-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