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산골 갑천고에 강원FC 멘토 형님들이 떴다!

작성일 : 2013-11-01
조회수 : 2303

00.jpg

 

 

강원FC 선수들이 갑천고 축구부 선수들을 위한 꿈지킴이에 나섰다.

 

강원FC 이을용 코치, 배효성 주장을 비롯하여 이종찬·이창용 신인과 이근표 골키퍼는 지난 10월 31일 강원도 횡성군에 위치한 갑천고등학교를 방문, 47명의 축구부 선수들을 위한 재능기부를 펼쳤다. 이번 재능기부는 체육진흥투표권수익금을 지원받아 2013 학교체육활성화를 위한 학교스포츠보급프로그램(즐거운 학교생활프로젝트)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을용 코치와 주장 배효성은 전날 성남에서 야간경기를 치른 뒤 강릉에 도착, 짧은 취침 뒤에 아침 일찍 횡성으로 이동하는 강행군을 해야만 했다. 그러나 피곤하다는 이유로 프로선수들과의 만남을 손꼽아 기다리는 어린 선수들의 꿈을 모른 척할 수 없었다. 강원FC 선수들은 1시간 남짓 버스를 타고 달린 뒤에야 갑천고등학교에 도착했다. 갑천고등학교 축구부 아이들은 이미 5조로 나눠 강원FC 선수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간단한 체조 후에 바로 축구클리닉이 시작됐다.

 

갑천고는 횡성군 읍내에서 13km 떨어진 갑천면에 위치한, 4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학교다. 그러나 2000년 횡성댐 완공으로 주민들이 타 지역으로 이사하면서 학생 수가 급감하며 폐교위기를 맞았다. 다행히 전화위복이라고 K리그 득점왕 출신의 이기근 감독과 브라질 코치, 축구 유망주들이 대거 유입되며 회생했다. 올해 갑천고 전교생 70명 중 자그마치 47명이 축구부원이다. 그렇게 축구 새싹들이 꿈을 키우는 학교로 탈바꿈한 것이다.

 

약 1시간가량 진행된 클리닉 말미에 이을용 코치는 선수들에게 한 가지 팁을 줬다. “내가 너희만한 나이 때 습득했던 나만의 훈련방식”이라고 하자 어린 선수들의 눈이 반짝였다. “축구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시야다. 그 시야를 넓히기 위해 어떻게 해야할까? 고개를 숙이고 걸으면 볼 수 있는 폭이 좁아지지? 그러니 경기장 밖 일상생활에서도 늘 어깨를 펴고 당당히 걷는 연습을 하렴.”

 

축구클리닉 뒤에는 선수와 함께하는 멘토링 상담시간이 열렸다. 주장 배효성은 “축구는 실수가 없는 팀이 이길 확률이 높지. 그러니 실수가 나오지 않기 위해 기본적인 것들부터 꾸준히 연습할 필요가 있어. 하지만 그런 실수 때문에 지고 있어도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팀 선수들끼리 하나로 뭉치는 것이야. 앞으로 너희들이 지금보다 더 성적을 내려면 똘똘 뭉쳐야해. 하나가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니까 골을 허용하더라도 동료 선수를 탓하지 말고 괜찮다고 외치면서 더 잘할 것만 생각해. 알겠지?”라고 자신의 경험담을 이야기해줬다.

 

 

그때 이야기를 듣고 있던 한 갑천고 선수가 웃으면서 말했다. “지난 전남전 때 저희가 형들 경기 볼보이했었잖아요. 그때 형들이 골 먹혔는데도 괜찮다고 외치시던데. 역시 강원FC 형들이 잘하시는 이유가 있었군요. 저희도 형들 보면서 열심히 잘하겠습니다!”

 

 

돌아오는 길 첫 재능기부 봉사활동에 나선 신인 이창용은 “갑천고 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내가 형이었지만 오히려 더 많이 배운 시간이었다. 땀 흘려 웃는 어린 선수들에게서 긍정의 에너지를 받고 돌아온 알찬 만남이었다”는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