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대표할 K리그 올스타팀 베스트11, 축구팬이 뽑는다.


-. FC바르셀로나 초청 K리그 올스타전 2010에 나설 K리그 올스타팀 베스트11 팬투표 선발
-. 7월 8일부터 7월 23일까지 온라인 팬투표

오는 8월 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FC바르셀로나 초청 K리그 올스타전 2010’의 K리그 올스타 후보에 강원FC의 곽광선, 안성남, 김영후 선수가 선정되었습니다.

강원FC 선수들이 올스타 베스트11에 뽑힐수 있도록 팬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투표를 부탁드립니다.

이 올스타전에 출전할 베스트11 온라인 팬투표는 7월 8일부터 7월 23일까지 K리그 홈페이지(www.kleague.com)에서 진행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회장 곽정환)은 팬과 함께하는 올스타전의 취지대로 축구팬들이 K리그 올스타팀 베스트11 선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팬투표 참가 방법은 K리그 홈페이지에 접속해 66명의 후보 선수 가운데 포지션별 11명(FW 2명, MF 4명, DF 4명, GK 1명)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팬투표 후보 선수는 K리그 기술위원회(위원장 김정남)가 올 시즌 라운드 베스트11 선정 기록과 선수 평점, 출전기록 등을 토대로 포지션별 6배수를 선정했습니다.

FC바르셀로나와 맞붙을 K리그 올스타팀은 총 18명으로 구성됩니다. 이번 온라인 팬투표로 11명을 뽑고, 올스타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최강희 전북 감독과 K리그 기술위원회가 협의해 7명의 추가 선수를 선발, 7월 말 최종 선수명단을 확정합니다. 선발된 선수가 의학상의 사유나 해외 이적 등으로 부득이 올스타전에 출전하지 못할 경우 K리그 기술위원회와 감독이 협의해 교체 선수를 정할 예정입니다.

팬투표 참가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FC바르셀로나 초청 K리그 올스타전 2010’을 관전할 수 있는 입장권(25명, 1인 2매)과 스테이크&샐러드 레스토랑 빕스 식사 쿠폰(50명), K리그 올스타 선수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5명)과 K리그 나이키 공인구(2명), EA스포츠 FIFA10(20명) 등이 경품으로 제공됩니다.

-‘FC바르셀로나 초청 K리그 올스타전 2010’ K리그 올스타 베스트11 팬투표 후보 명단

○ 공격수 (12명)
이동국(전북) 데얀 이승렬(이상 서울) 모따(포항) 루시오(경남) 정성훈(부산) 라돈치치(성남) 이상협(제주)
김영후(강원) 최성국(광주) 유병수(인천) 박성호(대전)

○ 미드필더 (24명)
-. 좌측 미드필더
김치우(서울) 유호준(부산) 몰리나 김진용(이상 성남) 염기훈(수원) 안성남(강원)

-. 중앙 미드필더
김상식 루이스(이상 전북) 하대성(서울) 신형민 황진성 김재성(이상 포항) 윤빛가람(경남) 조원희(수원) 구자철(제주) 김정우(광주) 백승민(전남) 조형익(대구)

-. 우측 미드필더
에닝요 최태욱(이상 전북) 노병준(울산) 박희도(부산) 인디오(전남) 황일수(대구)

○ 수비수 (24명)
-. 좌측 수비수
박원재(전북) 현영민(서울) 김동진(울산) 김창수(부산) 최원권(광주) 박정혜(대전)

-. 중앙 수비수
펑샤오팅(전북) 박용호(서울) 황재원 김형일(이상 포항) 김치곤(울산) 홍성요(부산) 사샤(성남) 곽희주 강민수(이상 수원) 조용형(제주) 곽광선(강원) 안재준(인천)

-. 우측 수비수
최철순(전북) 최효진(서울) 오범석(울산) 이용기 김영우(이상 경남) 정준연(전남)

○ 골키퍼 (6명)
김용대(서울) 김영광(울산) 김병지(경남) 정성룡(성남) 이운재(수원) 김호준(제주)


[투표하러가기]

바제와 헤나토

심혈을 기울여 구상범님께서 좋은 선수 영입하였으리라 기대됩니다. 바제와 헤나토의 활약을 기대하겠으며 향후 강원의 전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은 좋은 예감입니다.

전반기의 부진을 새롭게 영입한 두 선수가 기존 선수들과 조화를 이뤄 훌훌 털어 보내도록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강원FC, 외국인 선수 바제 & 헤나토 영입, 연봉 공개!



강원FC는 마케도니아 국가대표 공격수 바제(BLAZHE ILIJOSKI, 만25세)와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헤나토(RENATO MEDEIROS DE ALMEIDA. 만28세)를 영입했다.

바제는 최전방에서부터 좌우날개, 쉐도우 스트라이커까지 소화가 가능한 멀티 공격수로, U-15대표팀을 시작으로 U-17, U-19, U-21대표팀까지 연령별 대표팀을 단계별로 거치며 엘리트 코스를 꾸준히 밟아왔다.

2005년 11월 마케도니아 국가대표팀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리며 A매치에 데뷔했으며 최근에는 6월 2일 열린 루마니아와의 A매치에도 출장했다. 현재 마케도니아 성인대표팀의 주축 공격수로 활약하며 4경기 1골을 기록 중이다.

강력한 오른발 캐논슛이 위협적인 바제는 공간침투능력과 스피드가 탁월한 만큼 후반기 김영후의 파트너로 활약하며 기존 강원FC의 공격에 화력을 더해줄 전망이다.

한편 바제와 함께 영입한 헤나토는 드리블, 패스, 킥 3박자를 갖춘 공격형 미드필더다.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연륜을 바탕으로 중원에서 안정되게 경기 템포를 조율하며 강원FC의 새로운 플레이메이커로 소임을 다할 예정이다.

한편, 강원FC는 구단 경영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외국인 선수 계약과 관련한 세부사항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바제와의 계약기간은 2010년 7월 1일부터 2011년 12월 31일까지며 연봉은 15만불(월 1만2천5백불, 세금 포함)이다. 또 헤나토와는 2010년 7월 1일부터 2011년 12월 31일까지 연봉 18만불(월 1만5천불, 세금 포함)에 계약을 체결했다. 두 선수 모두 계약금과 이적료가 없는 자유계약 선수다.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는 “강원FC는 지난해 라피치 선수 영입 당시 세부 연봉을 공개하며 ‘투명성 확보’라는 구단의 경영 철학을 널리 확인시킨 바 있다”며 “앞으로도 강원FC는 ‘관례’ 혹은 ‘관행’이라는 말과 함께 쉬쉬하며 감추기보다는 투명하고 정직한 경영으로 팬들과 함께하는 도민 구단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원동 대표이사는 “본래 2011시즌에 외국인 선수를 영입할 계획을 수정하여 팬들에게 조금 앞당겨 선보이게 됐다”며 “바제와 헤나토 두 선수의 실력이 출중할 뿐 아니라 의욕 또한 강하기에 빠르게 팀플레이에 녹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두 외국인 선수의 합류로 후반기에는 빠르고 힘있는 강원FC만의 신명나는 축구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이번 외국인 선수 영입에 대해 평했다.


PROFILEⅠ


PROFILE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