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홈경기장, 강릉시 적극적 지원으로 최고의 잔디상태 유지해

강원FC와 대구FC의 K-리그 19라운드 경기가 열렸던 지난 8월 28일 강릉종합경기장. 경기를 마치고 박종규 경기감독관은 “타 구장에서는 고사된 잔디들이 자주 눈에 띄는데 강원FC 경기장은 그렇지 않다”며 “잔디상태가 K-리그 최상위라고 봐도 좋을 것 같다”며 엄지손가락을 들여보였다.


이에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는 “강릉시와 선수단, 구단 프런트가 합심해 낳은 결과물”이라며 “특히 최적의 잔디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밤낮으로 잔디생육에 신경을 쓰고 있는 강릉시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릉종합경기장은 현재 강원FC와 내셔널리그 강릉시청이 홈경기장으로 쓰고 있다. K-리그와 내셔널리그 경기가 번갈아 열리기 때문에 자칫하면 혹사로 잔디가 엉망이 될 수도 있을 터.

그래서 강릉종합경기장 내 잔디관리를 맡고 있는 강릉시 문화체육관리사무소(이하 문체소)에서는 전담 직원을 따로 두며 매일 같이 경기장 잔디 상태를 확인한다.

강릉시 문체소 담당자 이순동 주사는 “기본 아닌가요?”라는 말과 함께 강릉종합경기장 잔디관리 노하우를 공개했다. 이순동 주사는 “30도를 넘나드는 혹서기에는 잔디가 성장을 멈춰버린다. 잔디가 계속 성장을 해야 망가진 잔디들의 회복이 빨리 이뤄지는데, 이럴 때는 끊임없이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가장 최상의 방법”이라며 “특히 잔디 생육기간인 요즘 다 망가진 다음에 이뤄지는 보식(補植)작업은 이미 늦다. 따라서 내일 경기가 있더라도 망가진 부분은 재빨리 보식해줘야한다. 또 병이 들지 않도록 영양제 살포와 제초에도 신경써야한다”고 설명했다.


이 주사는 또 “잔디관리는 난을 기르는 것도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혹서기에 비가 안 올 때면 잔디의 수분공급에도 신경을 써야하는데, 보통 새벽에 이슬이 내리고 난 다음에 물을 주는 게 가장 좋다”며 “그 때문에 출근이 상당히 앞당겨지고 매일 같이 일기예보를 체크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파릇파릇한 잔디 위에서 뛰는 선수들을 보면 그간의 노고가 한꺼번에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라며 웃었다.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는 “이러한 강릉시의 노력 덕분에 강릉종합경기장 잔디가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었다”며 “잔디사정이 좋아야 선수들은 정상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강릉종합경기장은 볼 컨트롤, 패싱 등 선수들이 가진 기량을 그라운드 위에서 그대로 발휘할 수 있기에 최고다. 강원FC와 강원FC 경기장을 방문한 관중들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아끼지 않는 강릉시에 감사드린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2010년 9월 스크린 세이버 및 월페이퍼 업데이트

9월 스크린 세이버 및 월페이퍼가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9월 월페이퍼의 주인공은 지난 8월 14일 대전 원정 경기에서 결승골을 기록하여 강원FC에게 후반기 첫승의 기쁨을 안겨준 김영후 선수입니다.

집에서, 회사에서 강원FC를 쉽게 홍보하는 방법…???
다운받으셔서 사용하시는 컴퓨터에 설치하시면 됩니다.

* 월페이퍼 및 스크린 세이버에 관한 팬 여러분들의 의견도 남겨주시면 최대한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운받는 방법: 홈페이지 상단 GREAT -> 다운로드센터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서울과 수원의 경기를 보면서…

수원이 감독하나 바꾸고나니 엄청 달라 졌어요

그선수 그대로인데 왜 일까요

편향된 선수기용과 아무작전도 없는 돌머리 감독이 뭐를 하겠습니까?

다른 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구단과 감독의 핑계는 신생팀이라는 것입니다. 신생팀은 전술 전략이 없어야 하는지? 꼴찌를 해야 하는지?

참으로 딱한 놈들입니다. 강원팀의 꼴세레머니는 기도 밖애 없는데 다른 세레머니가 있는지?

난 첨 기독교 팀인줄 알았습니다.

김원동 사장 당신 이제 그만둬라.그리고 네가 댈고 온 최순호도 같이 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