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오렌지탱크 전재호 위클리 베스트11 주간MVP 선정

30R확대.jpg

 

 

강원FC의 오렌지탱크 전재호 선수가 현대오일뱅크 K리그 위클리 베스트 주간MVP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지난 9월 28일 열린 K리그 클래식 30R 대전원정경기에서 강원FC는 김봉진 선수의 프로데뷔골과 전재호 선수의 멀티골로 3-1 대승을 거뒀습니다.

 

 

이날 전재호 선수가 보여준 2번의 중거리발리슛은 K리그 베스트골에 올라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멋졌습니다. 프로축구연맹에서는 “미드필더로 보직변경 후 더욱 빛나는 노련함”을 칭찬하며 전재호 선수를 K리그 위클리 베스트 주간MVP로 선정했습니다.

강원FC, 괴물 김영후 원주 홈개막전 출격준비

강원FC김영후와임은주대표1.jpg

 

 

 

강원FC 괴물 공격수 김영후가 오는 10월 5일 오후 2시 원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3> 31R 경남과의 홈경기에 출격한다.

 

김영후는 지난 9월 28일 21개월 간의 군생활 종료를 알리는 전역신고를 마치자마자 대전으로 걸음을 옮겼다. 가족과 함께 달콤한 휴식을 취하고 싶은 마음도 뒤로 한 채 강원FC와 대전과의 K리그 클래식 30R를 관전하기 위해 대전월드컵경기장을 방문했다.

 

이날은 김용갑 감독이 부임 첫 승을 올린 날이기도 했다. 김영후는 경기종료 후 김용갑 감독에게 축하인사를 드린 뒤 선수단과 함께 강릉으로 이동했다. 경기 다음날에는 회복훈련을 하는 선수들과 함께 팀 복귀 후 첫 훈련을 소화했고, 익일 팀 전체가 휴식이었음에도 따로 훈련장에 나와 트레이너와 함께 개인운동에 돌입했다.

 

김영후는 “대전전에서 우리팀은 코칭스태프과 선수단이 하나 돼 완벽한 팀워크를 보여줬다. 이젠 그 어떤 팀도 두렵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찰청에 있는 동안에도 강원FC 경기를 꼬박꼬박 챙겨보며 팀컬러를 익히려고 노력했는데, 하루 빨리 팀에 적응해 보탬이 되고 싶다”며 휴식도 반납한 채 훈련에 몰입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김영후는 “내 축구인생은 늘 역경과 고난, 그리고 시련의 연속이었다. 그렇지만 ‘희망이 있는 한 실패란 없다’는 좌우명을 생각하며 그라운드에서 멋지게 활약할 모습을 상상하며 뛰었다. 내가 K리그 신인왕을 수상하고 K리거의 꿈을 이룰 수 있었던 것도 ‘멋진 프로선수’라는 단 하나의 희망을 품고 치열하게 뛴 덕분”이라며 “이제는 강원FC가 K리그 클래식에서 팬들과 함께 할 소중한 꿈을 지키고 싶다는 마음으로 뛰겠다. 내 축구인생이 그랬듯 간절한 마음은 꼭 아름다운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믿는다”는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영후는 “강원FC는 나의 꿈을 이뤄준 고마운 팀이다. 이제는 내가 받은 은혜를 보답할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강원FC가 또 다른 ‘희망의 증거’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경기 나를 버리고 오직 팀만을 위해 뛰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강원 잔류 시나리오는 절대 헛소리나 전기적 스토리가 아니다

일단 현 순위표에서 강원 위아래로 경남, 대구, 대전이 있는대 셋 다 엄청난 결함을 가지고 있음

 

경남 : 페트코비치 감독과 선수간 전술 호흡 부재, 용병들의 지나친 개인플레이, 김형범 시즌아웃

– 페트코비치 감독은 분명히 전술을 제대로 지시했는대 볼란치 비롯한 중앙미드필더들이 구더기같은 탈압박 능력으로 상대 미들진 허물고 측면으로 벌려주는 역할을 제대로 수행 못하는 바람에 전술 마무리에 핵심이 되는 윙백들과 윙어들이 오버레핑은 개뿔 되려 내려와서 미드필더들 똥싼거 치워주느라 발이 꽁꽁 묶임, 결국 용병 개인돌파+받아먹기나 세트피스가 아닌 상황에선 상대편이 실책성 플레이를 하지 않는 이상 위협적이지 못함

– 스레텐이야 수비니 그렇다 치고 보산치치 부발로 둘이 좁게 보면 작년 웨슬리, 넓게 보면 저번시즌 꼴피알의 타랍과 흡사한 개인플레이를 주로 이룸. 떠먹여줘도 못넣는 빡치는 심정은 알겠지만 그렇다고 상대 수비가 거들떠도 안봐서 공만 오면 일대일상황인 동료에게도 패스 안주고 중거리 난사하는 경우가 많음(다만 중거리 자체가 위협적인게 우리에게 단점)

– 선수 개인에겐 참 안타깝고 나도 안타깝게 바라보긴 하지만 여튼 강원 팬 입장에선 상당히 감사. 경남 경기 보면 김형범 킥력으로 위협적인 상황 만들어 내는 장면도 많았고 김형범 시즌아웃 후의 경기도 저기에 김형범이 있었다면 최소 유효슈팅까지 간다싶은 찬스가 많았음. 세밀한 패스플레이보다는 선 굵은 축구가 유리한 하위스플릿간의 경기에서 롱볼 잘주는 선수의 부재는 상당한 결함

 

대구 : 황일수 계륵, 아사모아 등 용병들의 기대에 못미치는 부진

 – 황일수 아시아에서 탑 먹고 들어가는 스피드로 상대 수비 다 헤집어 놓고 정작 공은 서포터즈한태 기부하는 대구세프 활동중

 – 기록상으로 크게 부진한다고 볼 수는 없지만 경기를 90분 풀장면으로 본다면 아사모아 등 용병이 돌파나 개인기를 위협적으로 부리는 경우는 많지만 팀 전체 벨런스를 망가트리고 본인도 결국 본인이 망가트린 벨런스에 농간당함. 개인 기량만큼 중요한게 선수들과의 호흡, 전술이해도인대(그라피테 비롯 많은 선수들이 개인기량 믿고 뛰다가 욕먹고 쫓겨나서 소리소문없이 다른리그 씹어먹음) 대구 용병들 특징이 개인기량은 좋아도 전체적인 팀 템포를 안맞추는 느낌

 

대전 : 아리아스 플라타를 국내선수들이 못따라감, 골키퍼 기복

– 한달전에 대전이 강원 이길때도 그랬고 우리가 대전 이길때도 그랬고 다른 경기도 그랬지만 대전 국내선수들 극히 일부 빼면 플라타나 아리아스 패스를 제대로 받지도 못함, 아리아스랑 플라타가 트랩 뚫어보자고 냅다 뛰면 쟤가 왜 뛰는걸까 생각하며 옆에 동료랑 티키타카, 되려 같이 올라가 줄 때 용병들이 막히면 공간 찾아서 받아줘야하는대 망부석의 심정으로 가만히 서있는중, 수비는 눈이 두개 달린 이상 당연히 막아냄. 아리아스랑 플라타만 막아내면 기초적인 전술훈련이 되어있다는 가정 하에 충분히 막아낼 수 있음

– 골키퍼 홍씨, 잘 할 땐 상위스플릿 급 활약 보여주는대 뭔가 하나가 어긋나면 역시 기부행사 돌입 승점 바겐세일 개시

 

강원도 수비 불안이나 지쿠의 활용 골게터 부진 등 여러 단점이 있는대 우리랑 위에 팀들이랑 다른건 해결방안을 ‘당장’마련하는게 가능함 수비불안은 크로스 올라올 때 시선 뺐기는것만 빼면 김학범 감독 시절로 서서히 복귀하는 중이고 지쿠 활용은 빼버리거나(이게 중요하다 위에팀들은 계륵이나 핵심멤버 빼면 대체자원 구하다 시즌 끝나버릴 상태지만 우린 적어도 지쿠 턱끝만큼 하는 선수층 보유) 다른 선수들이 지쿠가 안움직이면서 생기는 공백을 메워주는(비야레알 예전에 리켈메 앞에 세워두고 볼란치로 공백 막는거랑 비슷하게)역할 분담으로 서서히 지쿠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나가는 중, 그리고 김영후 선수의 제대로 더 이상 웨슬리가 박스 라인까지 들어왔는대 줄곳이 없어서 억지로 똥볼차고 되려 미안해하는 안타까운 모습을 안봐도 됨

 

위에 읽기 귀찮으신 분들은 걍 강원은 올시즌 잔류할 수 있는 논리적 근거가 있다 라고 한줄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ㅎㅎ

 

Alleh! Alleh! Forza GWFC!!

K리그 클래식 38라운드(vs전남) 경기일정 변경안내

안녕하십니까? 강원도민프로축구단입니다.

K리그 클래식 38라운드 전남 vs 강원 경기일정이 변경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팬 여러분의 경기관람에 차질없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경기일정 변경안내>

K리그클래식 38R 전남vs강원(광양전용구장)

변경전 : 11월24일(일) 15시

변경후 : 11월23일(토) 15시

변경사유 : 여수MBC 생중계로인한 일정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