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강원FC, 최윤겸 감독 2015시즌 이끌 새 사령탑으로 임명!

SK004_20070415_130201.jpg

강원FC, 최윤겸 감독 2015시즌 이끌 새 사령탑으로 임명!

강원FC는 오늘 최윤겸 감독을 2015시즌 강원FC 선수단을 이끌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최윤겸 감독은 1986년 부천SK의 전신인 유공에서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해 1992년 은퇴 후 2001년까지 ‘원 클럽’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갔다. 은퇴 직후부터 1994년까지는 트레이너로, 1995년부터는 코치로 활동했다. 1999년 수석코치로 승격한 이후 2001년 9월 조윤환 감독의 뒤를 이어 부천SK 감독 지휘봉을 잡았다.

2003년 대전시티즌 감독 부임이후 최윤겸 감독은 K리그를 대표하는 지도자로 이름을 알렸다. 2002년 1승에 그치며 리그 꼴찌를 기록했던 대전은 최윤겸 감독 부임 이후 환골탈태해 2003년 컵대회 준우승을 차지하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또한 2007년 6월 대전시티즌을 떠나기 전까지 축구특별시 대전을 상징하는 감독으로 팬들의 사랑을 열렬히 받았다.

2008년에는 터키로 활동무대를 옮겨 카이크루 리제스포르와 트라브존스포르에서 1년동안 연수코치를 역임했다. 터키무대에서 지도자로서 경험과 시야를 넓힌 최윤겸 감독은 2013년 베트남 1부리그 호앙 안 야 라이 사령탑으로 부임해 축구한류 바람을 일으키기도 했다. 베트남에서 성공적인 지도자 커리어를 쌓았지만 최윤겸 감독의 소망은 K리그로의 복귀였다. 강원FC는 이러한 최윤겸 감독의 경험과 지도력을 높이 사 2015년 K리그 클래식 승격을 향한 도전의 길을 함께하기로 했다.

최윤겸 감독은 부천SK 지도자 시절부터 선수들에게 강인한 체력, 강한 압박, 그리고 빠르고 조직력이 돋보이는 콤팩트 축구를 요구했다. 동시에 선수들에게는 경기력 뿐 아니라 그라운드 밖에서의 인성 또한 강조하는 ‘그라운드의 신사’였다. 또한 시민구단에서 오랜 시간 지도자 생활을 하며 지역민에게 가까이, 또 낮은 자세로 다가가는 법을 몸소 체득한 감독이었다. 이것은 감독 선임의 또 다른 결정적 이유가 되었다.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2014년 강원FC는 투명한 경영을 위해 뼈를 깎는 개혁 속에 창단 이래 최초로 12억 흑자를 내며 K리그 도시민구단의 성공사례로 손꼽혔다. 그러나 진정한 성공사례가 되기 위해서는 2015년 도민구단으로서 지역민과 밀착하여 내 고향 강원도의 유일한 프로축구팀으로서의 자리매김을 하는 것”이라며 “도시민구단 감독은 이 같은 구단의 목표를 절실히 이해하며 구단과 함께 경기장 밖에서도 뛰어야한다. 그렇기 때문에 성공적으로 도시민구단에서 오랫동안 지도자 생활을 하며 잔뼈가 굵은 최윤겸 감독을 향한 기대가 크다”며 감독 선임 배경을 밝혔다.

최윤겸 감독은 “가족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강원FC 감독 부임 소식을 알릴 수 있어 행복했다. 우리 가족에게는 아주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됐다. 강원FC 팬들에게도 성탄선물을 받을 때 같은 기쁨을 2015년 선사하고 싶다”며 “2015년 클래식 승격이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라도 강원FC는 변해야한다. 쉽게 지지 않는, 이기는 법을 제대로 아는 강력한 팀으로 만들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한편, 최윤겸 감독은 오는 1월 4일 소집되는 선수단과 상견례 후 5일부터 강원FC 감독으로서의 일정을 시작한다. 또한 후반기부터 감독 대행직을 맡았던 박효진 코치는 새롭게 수석코치로 임명됐다. 박효진 신임 수석코치는 부천SK에서 최윤겸 감독과 함께 동고동락하며 선수생활을 했던만큼 2015년 강원FC 승격을 위해 최고의 파트너십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임 최윤겸 감독 프로필


생년월일: 1962년 4월 21일
출신학교: 인천대학교-인하대학교 대학원
선수경력: 유공(1986년~1992년) K리그 162경기 5골 1도움
대표경력: 국가대표(1987년) 올림픽대표(1988년, 서울올림픽 출전)


지도자경력:

유공 트레이너(1993년~1995년)

부천SK 코치(1995년~1999년)

부천SK 수석코치(1999년~2001년)

부천SK 감독(2001년 8월~2002년 9월)

대전시티즌 감독(2003년~2007년 6월)

터키 2부리그 카이크루 리제스포르 및 터키 1부리그 트라브존스포르 연수코치(2008년 6월~2009년 4월)

베트남 1부리그 호앙 안 야 라이 감독(2011년~2014년)

강원랜드 이사회, 강원fc 지원 의결

강원랜드(대표이사 함승희)는 23일 강원랜드 컨벤션호텔에서 제133차 이사회를 열었다.

프로축구 강원FC 지원은 격론 끝에 2015년에 4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예산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20억원을 우선 집행하고,

 

나머지 20억원은 구단 운영 횡령 대상자에 대한 압류 및 구상권 청구,

 

구단 방만경영 책임자에 대한 배임 책임 청구,

 

구단주인 도지사의 해명과 향후 운영방안 공지 등의 조건이 달성될 경우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정했다.

이번시즌 FA명단….

황교충, 이재훈, 정우인, 배효성, 김영후, 박상진, 김윤호, 김동기, 이종인, 권순용, 박대한, 최인후, 정헌식, 백종환, 장혁진…이상 15명..

 

 

 

 

 

 

(이런건 미리미리 구단에서 올려주면 어디가 덧난답니까?..

 임은주 대표 자랑 기사만 생산하지 말고 팬들의 궁금증을 알아서 척척 해결해주면 좋겠습니다.2.png

땡전뉴스?

공식 페이스북, 언론에 나는 주요 관련 기사들….

 

최근들어 대부분 내용이 임은주 대표에 대한 내용들 뿐이네요…

 

정작 자유게시판 등을 통해 팬들이 알고싶어하는 내용들은 아무 것도 없고…

 

소통이 안되는 프로스포츠 구단이 잘되고 있다고 언론에 난다는 사실 자체가 넌센스입니다요…

 

팬 없이는 프로축구단이 존재할 수 없을텐데…

 

어쩜 이렇게 팬의 의견에는 묵묵부답이고, 자기 자랑만 늘어놓는건지…

 

 

지금쯤이면 내년도 구상이 어떻게 되는지도 얘기가 나와야하고

 

선수 이적 관련된 뉴스도 나와야 하고..

 

감독 선임에 대한 얘기… 대표 거취문제…

 

어느 것 하나 나오는건 없고, 오직 임은주 대표 자랑질만 늘어놓고 있으니…

 

보는 입장에서 꽤나 답답하네요….

 

 

마치 예전 땡전뉴스를 보는듯한 느낌마저 드네요….

 

 

답답하네요

펜들이 궁금한 사항에 대하여 구단에서는 아무런 대답이 없군요

펜이 있어야 강원fc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열성펜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2015년 강원fc의 세로운 모습을 보고싶다 성토 하고 있는데

구단에서는 나몰라라 는 식으로 대처한다면

펜들의 성화가 두렵지 않으신것 같습니다

한건, 한건 공지부탁드립니다

홈페이지 관리좀 합시다

또한 자유게시판좀 열람하시고 답변형식이나, 구단의 어려움이라도 올려주세요

그래야 궁금한사항이 해소되지 않겠습니까

 

공식서포터즈 나르샤가 임은주 사장을 고소했네요.

임씨는 지난달 13일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곽영승 도의원이 `나르샤가 대표이사 퇴임을 요구한 것은 무엇 때문이냐’는 질문에 “나르샤가 원하는 술값이나 이런 거 줄 수 없었다. 유니폼이나 공짜로 원하는 게 너무 많았다. 요구하는 게 너무 많았는데 다 들어주지 않았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나르샤는 발언의 진의 여부에 대한 임씨의 최종답변을 요청했지만 기일 내 답변이 없어 회원들의 개인정보 동의서를 첨부해 이날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http://www.kwnews.co.kr/nview.asp?s=501&aid=214121200074



임은주 사장님은 책임질 수 없는 말을 사적인 장소도 아닌 공적인 장소에서, 그것도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하신건가요? 구단을 이끄는 사람으로서 팬들과의 소통 또한 중요합니다. 소통은 커녕 대립각을 세우고 공식 석상에서 서포터즈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아무런 생각없이 하신건가요? 근거도 없이? 이 사건에 대한 구단측의 공식입장을 듣고 싶습니다. 

김동기 김영후 정찬일 장혁진 최승인등

국가대표로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강력한 공격진이있는데

 

굳이 시즌중에 외국인공격수  2명을 영입하고

 

결과적으로 실패로 끝났고

 

잘하고있는 알톨감독을 경질하는등

 

이런식으로 구단운영해도 되는지

 

기존 잘하고 있는 선수들과 거의 뛰지못한 선수들

 

사기만 떨어뜨리고 단결심도 약화되고

 

다음시준중엔 구단운영진  잘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