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챌린지 21R REVIEW] 6G만에 승리 강원, 2위 등극

 강원FC는 4일 (월) 오후 7시, 강릉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충주험멜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21라운드 경기에서 승리했다.



강원2-0충주.jpg


 승리가 간절한 두 팀이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5경기 째 승리를 챙기지 못한 강원과 3연패의 늪에 빠진 충주의 대결이었다. 최근 부진으로 선두 경쟁에서 밀려난 강원은 승리할 경우 다시 2위까지 올라갈 수 있는 중요한 경기였다. 분위기 반등이 간절한 강원은 이 날 경기에서 기존과 다른 라인업으로 출격했다. 단단한 수비력을 자랑했던 포백라인을 기존 안현식, 이한샘에 김원균을 투입한 쓰리백으로 전환하는 큰 변화를 선택한 강원은 정승용, 백종환을 전진배치시키면서 수비 집중력을 높이면서 공격력 강화를 노렸다. 최진호, 오승범의 공백으로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하던 강원은 최근 영입한 세르징요를 선발로 내세우며 전력을 보충했다.

김원균골.jpg

 최윤겸 감독의 변화는 적중했다. 경기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붙인 강원은 전반 내내 좋은 찬스들을 가져오며 여러 차례 충주의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이영창의 선방에 번번히 가로막혔고 마무리에 아쉬움을 보이며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렇게 득점없이 0-0으로 끝날 것 같았던 전반 43분, 굵어지는 빗방울을 뚫고 골이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김원균이 헤딩골을 연결시키며 분위기를 가져왔고 기분 좋은 선제골을 기록하며 전반전을 마쳤다.

한석종골.jpg

 교체없이 후반전을 시작한 강원은 시작과 동시에 좋은 찬스를 맞았다. 후반 3분, 엄진태가 정승용을 수비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한석종의 슈팅이 쐐기골로 연결되며 강원은 두 골 차로 앞서가며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이후에도 강원은 공세를 멈추지 않았고 역습을 이어나갔다. 후반 6분, 정승용에서 시작한 역습 찬스가 허범산을 거쳐 장혁진의 슈팅까지 연결했고 바로 이어서 정승용의 슈팅도 이어졌다. 이영창의 선방에 막혔지만 2-0으로 앞선 상황에서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충주 역시 교체카드를 활용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강원의 단단한 수비진과 함석민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가 종료시간을 향해 갈수록 경기는 과열됐고 굵어지는 빗방울만큼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다. 하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강원이 충주를 상대로 2-0 완승을 거두며 경기가 종료됐다.


 강원에게는 좋은 터닝포인트였다. 5경기 무승 속에서도 좋은 분위기를 잃지 않던 강원이 단단한 수비력, 높은 세트피스 성공률, 화끈한 공격력을 모두 뽐낸 경기였다. 무승 탈출과 함께 무실점 경기를 이끌어 낸 것도 고무적이다. 80일 만에 강릉으로 복귀한 강원은 거센 빗줄기를 뚫고 응원와 준 강릉 팬들에게 기분 좋은 승리를 안겨줬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강원이 단독 2위로 올라서면서 선두 경쟁이 재점화될 예정이다.
 2연패를 기록할 당시, 충주를 상대로 승리해 6연승을 기록했던 강원이 이 날 승리로 선두 경쟁을 재점화할 수 있을지 강원의 행보가 기대된다.

오늘경기 세르징요선수 평가

미들에서 종횡무진 열심히 잘했습니다

양측 사이드 미들에게 공격전게 이루어지는 세밀한패스 좋았고 사이드가 없을땐 직접 개인드리블로 치고나가는 개인플레이 맘에 들고요!!

파체코의 실력능력 부족으로 세르징요 선수를 영입한것 같은데 너무 맘에 드네요 (대구있을때도 위협적인선수구나하고생각했는데..ㅋㅋㅋ 강원팀에 왔네요^^)

또한 박희도 영입도 기대가 됩니다  안정적인 중앙센터백 이한샘과 안현식 그사이드의 공격적성향이센 정승용과백종환선수들 현제부상자인 최진호와지우만 부상회복하면 챌린지 최강 팀이 될거이라 예상됩니다

[K리그 챌린지 21R PREVIEW] 강릉 홈 복귀전, 충주 상대로 선두권 도전

 강원FC는 오는 4일 (월) 오후 7시, 강릉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21라운드 경기에서 충주험멜을 만난다. 2개월 만에 강릉에서 홈경기를 갖는 강원은 5경기 무승 고리를 끊고 선두권 싸움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0704충주전.jpg

 최근 승리를 기록하지 못한 강원은 리그 4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 선두권에서 내려올 줄 모르던 강원의 부진은 무뎌진 칼날에 원인이 있다. 선두 경쟁을 이어가던 강원은 막강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팀 득점 1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강원은 성적이 저조한 최근 5경기에서 특유의 화끈한 공격을 뽐내지 못하며 단 3골에 그쳤고 3승 2패를 기록했다. 리그 순위와 함께 팀 득점도 4위(23득점)까지 떨어졌다. 무뎌진 칼날이 득점에 실패하면서 순위까지 떨어진 것이다.

 하지만,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여전히 리그가 많이 남아 있고 강원은 공격 만큼이나 수비가 단단했던 팀이기 때문이다. 칼과 방패의 든든한 활약으로 선두 경쟁을 하던 강원은 아쉬운 공격에도 불구하고 최소 실점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안산과의 경기에서 대량실점(3실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흔들림없이 철벽수비를 자랑하고 있다. 최근 5경기에서도 안산전을 제외하면 단 3실점에 그치는 등 여전히 좋은 수비력을 갖추고 있는 강원이다.

0704 충주.jpg

 팀이 슬럼프를 마주하면 잘 되던 플레이도 안 풀리고 막히기 마련이다. 하지만 강원은 수비진이 여전히 굳게 버텨주고 있는 탓에 후반에도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던 수비수 안현식이 합류하면서 수비는 더욱 안정적이 될 전망이다.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던 마테우스 또한 지난 경기에서 실전 감각을 다시 끌어올렸고 새로 영입한 자원들도 공격에서의 실마리를 찾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올 시즌 세트피스에 강한 모습을 보이며 득점의 재미를 봤던 강원이 지난 이랜드 전에서 세트피스 골을 기록한 것 또한 고무적이다.

 이번 상대는 리그 10위 팀 충주험멜이다. 충주는 현재 8골을 기록 중인 김신의 활약으로 팀 득점 5위(21득점)를 달리고 있다. 다만 득점이 다소 한 선수에게 집중되어 있어 김신을 잘 마크한다면 승산이 있다. 팀 득점에서는 강원과 큰 차이가 없는 반면 충주는 실점이 많은 팀이다. 현재 29실점을 허용하며 K리그 챌린지에서 가장 많은 실점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강원 특유의 짜임새 있는 공격을 이어간다면 충분히 득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충주는 후반 막판 득점이 많은 팀이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체력 분배를 잘 해야 충주의 공세를 막아내고 득점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강원이 무뎌진 칼날을 잘 가다듬고 두 달 만에 찾는 강릉 팬들 앞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