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정성현, 강원FC 최전방 무게감 높인다

작성일 : 2017-12-29
조회수 : 1008

김지현·정성현, 강원FC 최전방 무게감 높인다

<김지현>

득점력을 갖춘 공격수 김지현과 정성현이 강원FC 공격진에 합류한다.

강원FC는 김지현, 정성현과 2018시즌을 함께하기로 손을 맞잡았다. 지난해 최전방 공격수 부재로 어려움을 겪은 강원FC는 득점력 있는 신인선수들과 계약을 통해 공격진을 강화했다.

김지현은 2017 U리그 1권역 득점 3위에 오른 공격수다. 14경기에서 9골을 터뜨리며 강원 한라대 공격을 이끌었다. 올해 편입으로 강원 한라대에 합류한 김지현은 기량이 만개했다. 슬럼프에서 빠져나와 자신의 존재감을 그라운드에 새겼다. U리그,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지현은 공격 지역에서 많이 뛰면서 공을 받아주는 스타일이다. 슈팅에 대해 강점이 있다. 올해 고공 플레이에도 눈을 떴다. 팀을 위해 헌신하면서도 예리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린다. 김지현의 롤모델은 정조국이다. 정조국과 함께 뛴다는 사실에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김지현은 “꿈만 꿨던 프로에 오게 돼 정말 믿기지 않는다. 앞으로 어떻게 성장할지에 대한 생각이 많다. 나를 뽑아준 구단에 정말 고맙다. 송경섭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TV에서 보던 선수와 같이 뛴다는 생각에 설렌다. 실감이 안 났는데 (정)조국이 형을 보면서 실감이 났다. 프로에서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더 득점을 많이 할 수 있는지를 배우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계약을 맺고 부모님께 전화를 드렸는데 눈물날 것 같다고 하셨다. 여태까지 부모님이 뒷바라지 많이 해 주셨다. 이제 돈을 쓰는 것이 아니라 축구로 벌 것이다. 효도하고 싶다”면서 “축구에만 집중할 수 있는 최고의 환경 속에서 발전하겠다. 10경기 출전하는 것이 목표다. 출전 기회가 주어지면 많은 공격 포인트를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성현>

정성현은 U리그에서 원톱으로 많은 경기에 출전했다. 187cm, 85kg의 탄탄한 체구를 앞세워 최전방에서 적극적으로 몸싸움을 벌이는 스타일의 공격수다. 힘이 좋아 상대 수비수에게 쉽게 밀리는 일이 없다. 상대편 수비수들을 힘들게 하고 괴롭히다가 득점을 노린다.

정성현은 2017 R리그에서 강원FC 유니폼을 입고 3경기에 출전했다. 매 경기 전방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며 팀을 위해 헌신했다. 활동량뿐만 아니라 좋은 기회를 여러 차례 창출하는 공격적인 모습도 보였다. 3경기에서 2골을 작렬하며 송경섭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정성현은 “프로 선수가 된 것이 실감난다. TV에서만 보던 선수들을 보고 함께 훈련하니까 기쁘다. 확실히 대학 무대와는 많이 다른 것이 느껴진다. 가족과 같은 분위기의 강원FC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행복하다”며 “(이)근호 형, (정)조국이 형처럼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목표다. 일단 처음에 온 기회를 잘 살려서 더 많은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성실히 하면서 프로 무대에 적응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현

생년월일 : 1996년 7월 22일생

키/몸무게 : 183cm / 79kg

포지션 : 최전방 공격수

제주 외도초-제주 대정중-제주제일고-강원 한라대

2017 U리그 1권역 득점 3위

 

정성현

생년월일 : 1996년 3월 25일생

키/몸무게 : 187cm / 85kg

포지션 : 최전방 공격수

양평초-경신중-영등포공고-동국대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