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챌린지 20R PREVIEW] 서울이랜드 원정 떠나는 강원, 무승 탈출 도전

작성일 : 2016-06-28
조회수 : 412

 강원FC는 오는 29일 오후 8시,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이랜드 FC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20라운드 원정경기에 나선다. 갈 길 바쁜 강원이 선두권 경쟁에 다시 합류하기 위해서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4경기 째 무승의 고리를 끊지 못하고 있는 강원은 이랜드와의 원정경기를 통해 다시 강팀의 모습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0629이랜드전.jpg


 더운 날씨가 시작되면서 강원의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 꺾일 줄 모르는 무더위 앞에서 선수단이 빠듯한 경기 일정을 소화하며 체력적으로 힘든 경기들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5경기 무승, 패배할 경우 3연패의 늪에 빠지게 되는 만큼 선수단 사기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선두 경쟁에 박차를 가하던 강원은 최근 연이은 패배로 3위까지 떨어져 있다. 단단한 조직력으로 굳건히 골문을 지키던 수비라인에서도 아쉬운 실점 장면들이 자주 나오면서 최근 경기들에서 실점이 이어지고 있는 강원은 공격력에서도 마무리를 짓지 못해 시즌 초 폭발적인 득점력이 사라졌다. 공수 균형을 강점으로 승승장구하던 강원이 더위와의 싸움을 이겨내고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망은 밝다. 이랜드와 총 5번의 맞대결을 펼쳤던 강원은 상대 전적에서 3승 2무를 기록하며 절대적 우위에 있다. 특히 최근 있었던 올해 첫 대결에서 승리했던 강원은 지난 라운드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외국인 공격수 마테우스가 복귀하는 이번 경기에서 이랜드를 상대로 무패행진을 이어가는 동시에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잠시 주춤하고 있지만 여전히 상대팀들의 견제를 받고 있는 강원이 서울 원정에서 이랜드를 상대로 분위기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0629이랜드전2222.jpg


 최근 부진한 성적으로 분위기가 좋지 않던 상대팀 이랜드는 1대 감독 마틴 레니와 이별을 선택하고 국가대표팀 코치 박건하를 감독으로 선임했다. 이에 선수단도 경각심을 가지고 지난 라운드 부산과의 일전에서 5경기 만에 승리에 성공하며 무승의 늪에서 벗어났다. 박건하 코치의 감독 데뷔전을 준비하는 이랜드는 이번 경기는 박건하 2대 감독 체제의 첫 결전인 만큼 선수단 분위기도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승리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이랜드의 강한 의지를 뒤로 하고 이랜드 상대로 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