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챌린지 21R PREVIEW] 강릉 홈 복귀전, 충주 상대로 선두권 도전

작성일 : 2016-07-03
조회수 : 414

 강원FC는 오는 4일 (월) 오후 7시, 강릉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21라운드 경기에서 충주험멜을 만난다. 2개월 만에 강릉에서 홈경기를 갖는 강원은 5경기 무승 고리를 끊고 선두권 싸움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0704충주전.jpg

 최근 승리를 기록하지 못한 강원은 리그 4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 선두권에서 내려올 줄 모르던 강원의 부진은 무뎌진 칼날에 원인이 있다. 선두 경쟁을 이어가던 강원은 막강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팀 득점 1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강원은 성적이 저조한 최근 5경기에서 특유의 화끈한 공격을 뽐내지 못하며 단 3골에 그쳤고 3승 2패를 기록했다. 리그 순위와 함께 팀 득점도 4위(23득점)까지 떨어졌다. 무뎌진 칼날이 득점에 실패하면서 순위까지 떨어진 것이다.

 하지만,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여전히 리그가 많이 남아 있고 강원은 공격 만큼이나 수비가 단단했던 팀이기 때문이다. 칼과 방패의 든든한 활약으로 선두 경쟁을 하던 강원은 아쉬운 공격에도 불구하고 최소 실점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안산과의 경기에서 대량실점(3실점)을 허용하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흔들림없이 철벽수비를 자랑하고 있다. 최근 5경기에서도 안산전을 제외하면 단 3실점에 그치는 등 여전히 좋은 수비력을 갖추고 있는 강원이다.

0704 충주.jpg

 팀이 슬럼프를 마주하면 잘 되던 플레이도 안 풀리고 막히기 마련이다. 하지만 강원은 수비진이 여전히 굳게 버텨주고 있는 탓에 후반에도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던 수비수 안현식이 합류하면서 수비는 더욱 안정적이 될 전망이다.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던 마테우스 또한 지난 경기에서 실전 감각을 다시 끌어올렸고 새로 영입한 자원들도 공격에서의 실마리를 찾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올 시즌 세트피스에 강한 모습을 보이며 득점의 재미를 봤던 강원이 지난 이랜드 전에서 세트피스 골을 기록한 것 또한 고무적이다.

 이번 상대는 리그 10위 팀 충주험멜이다. 충주는 현재 8골을 기록 중인 김신의 활약으로 팀 득점 5위(21득점)를 달리고 있다. 다만 득점이 다소 한 선수에게 집중되어 있어 김신을 잘 마크한다면 승산이 있다. 팀 득점에서는 강원과 큰 차이가 없는 반면 충주는 실점이 많은 팀이다. 현재 29실점을 허용하며 K리그 챌린지에서 가장 많은 실점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강원 특유의 짜임새 있는 공격을 이어간다면 충분히 득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충주는 후반 막판 득점이 많은 팀이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체력 분배를 잘 해야 충주의 공세를 막아내고 득점을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강원이 무뎌진 칼날을 잘 가다듬고 두 달 만에 찾는 강릉 팬들 앞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지 기대된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