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포항 킬러’ 조재완 결승골로 포항 격파

작성일 : 2019-08-02
조회수 : 429

강원FC, ‘포항 킬러’ 조재완 결승골로 포항 격파

강원FC가 ‘포항 킬러’ 조재완의 결승골에 힘입어 포항을 격파했다.

강원FC는 31일 오후 8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강원FC는 11승 4무 8패(승점 37)로 4를 유지하며 3위 FC서울과 승점 차를 5로 좁혔다.

강원FC는 4-3-3 포메이션으로 포항을 상대했다. 조재완-정조국-강지훈이 스리톱을 형성했고 이현식-한국영-이영재가 허리를 맡았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입단한 나카자토를 포함해 윤석영-김오규-신광훈이 포백라인에 배치됐다. 부상에서 회복한 김호준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전 시작과 동시에 강원FC는 공격적인 전개를 펼쳤다. 전반 9분, 12분 정조국의 슈팅과 전반 15분 이영재의 중거리 슛이 좋은 기회를 만들었으나 아쉽게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 강원FC는 지속적인 패스와 볼 소유를 통해 전반을 압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시작 후 강원FC는 공격 작업에 세밀함을 더해 득점을 위해 한발 다가갔다. 후반 13분, 한국영의 크로스를 받은 이영재가 부드럽게 골문으로 돌아서며 시도한 슈팅이 상대 골키퍼 다리 사이로 들어가며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자신의 주특기인 왼발 슛으로 이적 후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후반 14분 강지훈을 빼고 최치원을 투입하며 새로운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후반 16분 ‘포항전의 사나이’ 조재완이 개인 능력을 발휘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감각적인 슈팅으로 상대 수비를 무력하게 만들며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29분 공격의 꼭지점 역할을 해주던 정조국과 김현욱을 교체하며 공격을 이어나갔다. 후반 36분 포항 완델손에게 골을 내주며 잠시 주춤했다. 후반 43분 승점 유지를 위해 나카자토를 빼고 오범석을 투입했다.

후반전 추가시간 동안 양 팀 모두 득점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후반전 종료 휘슬이 울리고 강원FC가 2-1로 승점 3점을 챙겼다. 조재완은 이날 득점으로 리그 골 7개 중 4개를 포항전에서 성공 시키며 ‘포항 킬러’로 자리 잡았다. 포항전 승리로 자신감을 되찾은 강원FC는 다음 달 4일 전북을 홈으로 불러 홈경기 2연승에 도전한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