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와 홈 경기장이 너무 떨어져 있는 강원fc.

작성일 : 2019-06-24
조회수 : 944
 뉴스 >> 오피니언
  • [발언대]`숙소’와 `홈구장’이 너무 떨어져있는 강원FC
  • 이상복 강릉시체육회 이사
  • 2019-06-24
  • 크게보기
   

강원도민프로축구단(이하 강원 FC)은 2008년 12월 창단돼 2009년부터 K-리그에 참가한 이래 지난해까지 대표이사들의 중도 사퇴와 2부리그 강등 등 시행착오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올해 이사 수를 확대 위촉하고 대표이사를 새로 선출해 심기일전 새 출발 했다.

현재 팀의 중간 순위는 6위로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또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슈퍼 세이브 활약으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 달성의 일등공신 이광연 선수와 수비수로 맹활약한 이재익 선수 덕분에 도민들의 자긍심과 강원FC의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현재처럼 `숙소’와 `홈’의 이중적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

강원FC는 창단 때부터 강릉시에 `오렌지하우스’라고 불리는 선수단 숙소를 운영하면서 강릉종합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해 왔었다. 그러나 강릉시가 평창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로 확정되면서 강릉종합경기장 주변이 보안구역으로 설정되는 관계로 홈구장으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이후 2017년부터 평창 등을 전전하다가 지금은 춘천시 송암종합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강원FC 선수단은 강릉에서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홈경기를 해도 춘천까지 이동함으로 원정경기와 같은 악조건 속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다. 또한 구단 사무실도 본부를 춘천에 두고 강릉은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필자는 지금까지 강원FC가 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이유 또한 구단 사무실이 선수단과 같은 곳에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여긴다. 

선수단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해 좋은 성적을 거두자면 선수단이 생활하는 숙소와 훈련장이 있는 곳이 홈구장이어야 하고 이들을 뒷바라지하고 관리하는 구단 사무실 또한 같은 곳에 있어야 할 것이다. 

강원FC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이제는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 특히 선수들이 신 명나게 실력을 발휘하고 도민과 함께 열광할 수 있도록 `축구전용경기장 건립’을 추진할 때라고 여겨진다. 강릉은 서울~강릉 간 KTX 개통으로 접근성도 향상됐고 동계올림픽 경기장 주변의 기반시설을 활용할 수도 있는 장점이 있다. 강원FC 선수단이 보다 좋은 조건에서 더 나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정책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

3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 서울 강릉도 ktx로 2시간에 가는걸... 춘천까지 새마을로 1시간 30분을 투자하다니... ㅎ
    한승건 2019-06-24
  • 걍 춘천 포기해라 ㅠㅠ 홍보도 안되는걸 쥐고있으면 뭐해...
    한승건 2019-06-24
  • 휴ㅜ,,,,,힘들네
    권혁담 2019-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