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플레이어상 후보’ 김지현 멀티골로 강원FC 2연승 질주

작성일 : 2019-09-25
조회수 : 341

‘영플레이어상 후보’ 김지현 멀티골로 강원FC 2연승 질주

강원FC가 제주를 꺾고 2연승을 질주했다.

강원FC는 15일 오후 5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연승을 달렸다. 강원FC는 13승 6무 10패(승점 45)로 4위를 굳건히 지켰다.

강원FC는 4-3-3 포메이션으로 선발에 나섰다. 공격진에 조재완-김지현-정승용이 포진됐고 이현식-한국영-이영재가 허리를 맡았다. 나카자토-발렌티노스-김오규-신광훈이 골문을 지켰고 김호준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전반전 시작과 동시에 강원FC는 높은 점유율을 가져가며 상대를 압박했다. 전반 11분 정승용이 강력한 왼발 슛으로 포문을 열었다. 전반 19분 이영재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받은 김지현이 침착하게 팀의 첫 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에 탄력받은 강원FC는 매섭게 공격을 이어나갔다. 전반 26분, 28분 연이어 위협적인 공격이 펼쳐졌다. 그러던 전반 36분, 다시 한 번 이영재가 김지현에게 패스로 연결했고 그대로 골 망을 흔들었다. 이후 김지현을 앞세워 상대를 괴롭혔지만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이 2-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상대가 선수를 교체하며 공격을 강화했지만 강원FC가 침착하게 대응해 공격을 저지했다. 강원FC는 후반 28분 이현식이 나오고 오범석이 들어가며 중원에 전술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후반 32분 조재완과 김지현의 센스 있는 볼 터치로 상대방을 무력화시키며 나아갔지만 수적 열세로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35분 정승용을 빼고 윤석영을 투입하며 수비의 안정화를 꾀했다.

후반 38분 제주 윤일록이 정확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수문장 김호준이 안정적으로 막아냈다. 추가 시간에도 김호준의 활약으로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원FC는 경기 내내 팀 컬러를 유지하며 좋은 경기를 펼쳤고 두 경기 연속 무실점으로 2연승을 이어나갔다.

3연승에 도전하는 강원FC는 22일 울산, 25일 성남 원정 2연전을 치른 후 29일 홈으로 돌아와 인천과 맞대결을 펼친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